이데일리

  • BTC
    비트코인
  • ETH
    이더리움
  • XRP
    리플
  • BCH
    비트코인캐시
  • LTC
    라이트코인
  • EOS
    이오스
  • DASH
    대시
  • XMR
    모네로
  • QTUM
    퀀텀
  • ETC
    이더리움클래식
    BCH
  • 현재가 0

    등락률 - -

  • -

    -

  • 24시간
  • 1주
  • 1달
  • 1년

22 : 34 (한국시간기준)

자세히보기

`리플 XRP` 활용한 국제송금, 3개 금융회사서 첫 상업 적용

머큐리FX·쿠알릭스·캐털리스트 등 3곳, 엑스래피드 적용
리플 부대표 "디지털자산 활용한 자금이전으로 가치 제공"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CEO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미국 블록체인 대표 스타트업인 리플이 자체 암호화폐인 리플코인(XRP)을 활용해 국경간 송금 및 지급결제를 가능하게 하는 서비스를 처음으로 3곳의 금융회사들에게 실제 적용하기로 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리플은 XRP를 활용함으로써 몇분 내에 국가간 송금거래를 완료할 수 있도록 설계된 자체 엑스래피드(xRapid) 플랫폼을 최초로 상업적으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 플랫폼을 사용하는 금융회사는 결제서비스업체인 머큐리FX와 쿠알릭스(Cuallix), 협동조합인 캐털리스트 코퍼리트 페더럴 크레딧유니언 등 3곳이다.

애쉬시 벌라 리플 상품담당 선임 부대표는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디지털 자산과 그 자산의 실질적인 활용 사례에 대한 비관론이 커지고 있는 시점에 우리가 엑스래피드를 이 시장에서 서비스할 수 있게 돼 매우 흥분된다”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어 “디지털 자산을 활용해 자금을 보다 효율적으로 이전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엄청난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플은 그동안 방코 산탄데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머니그램, 웨스턴 유니언 등 전세계 120곳 이상의 글로벌 은행과 신용카드, 자금송금업체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했지만, 이들 파트너들은 엑스래피드를 시범 운영하는데 한정되거나 XRP를 활용하지 않는 플랫폼인 ‘엑스커런트(xCurrent)’만 직접 도입하는데 그쳤다.

그런 점에서 이번 엑스래피드의 첫 상업 적용은 리플과 XRP에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엑스래피드는 이들 3개사 외에도 글로벌 대형 송금업체인 웨스턴 유니언과 머니그램도 실제 적용을 위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벌라 부대표는 “대형 은행들은 엑스래피드를 우선 적용하려 하지 않는다”면서도 “이번 상업 적용 이후 더 많은 금융회사들이 서서히 엑스래피드에 관심을 가지고 움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 확산 속도는 각 국가별 시장 상황이나 규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런 점에서 선진국보다는 신흥국 금융회사들이 먼저 적용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점치기도 했다.

리플은 총 1000억개의 XRP 발행량 가운데 60%를 직접 소유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550억개의 코인을 에스크로 계좌에 락업(보호예수)으로 묶어 XRP의 공급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