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BTC
    비트코인
  • ETH
    이더리움
  • XRP
    리플
  • BCH
    비트코인캐시
  • LTC
    라이트코인
  • EOS
    이오스
  • DASH
    대시
  • XMR
    모네로
  • QTUM
    퀀텀
  • ETC
    이더리움클래식
    BCH
  • 현재가 0

    등락률 - -

  • -

    -

  • 24시간
  • 1주
  • 1달
  • 1년

22 : 34 (한국시간기준)

자세히보기

매물벽에 또 주저앉은 암호화폐…비트코인 720만원대로

[이정훈의 암호화폐 투데이]비트코인 가격 2%이상 하락
이더리움도 5% 하락 24만원대…비트코인캐시·이오스 ↓
WSJ "46곳 거래소 980억원 이상 범죄관련 돈세탁 의혹"
美의회는 ICO 옹호…SEC에 "명확한 기준 제시하라" 압박
최근 나흘간 비트코인 가격 추이 (그래픽=빗썸)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암호화폐시장이 하루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뚜렷한 호재나 새로운 매수주체가 등장하지 않다보니 주요 매물대에서 주저 앉는 모습이 반복되고 있다. 여러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범죄 관련 자금세탁이 이뤄지고 있다는 미국 언론의 의혹 제기도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

29일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9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에 비해 2.5% 이상 하락하며 720만원대로 주저 앉았다. 현재는 720만~730만원을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3개월간 유지해온 6000달러라는 강력한 지지선을 바탕으로 반등을 시도하고 있지만 모멘텀이 떨어지는 모습이다. 6870달러라는 주요 매물대에서의 저항이 크게 느껴지고 있다.

시가총액 2위 암호화폐로서 전날 강한 반등세를 타는 듯 했던 이더리움도 다시 5% 이상 하락하며 24만원대로 되돌아섰다. 그 밖에도 리플이 2% 가까이 하락하며 다시 500원 수준으로 내려왔고 비트코인 캐시와 라이트코인, 제트캐시 등이 7~9%대의 높은 하락률을 보이고 있다.

이날 전세계 46곳의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총 9000만달러 정도의 자금이 각종 범죄 행위와 관련해 자금세탁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유력 경제지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자체 분석 결과를 토대로 추산해 보도한 것이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날 WSJ은 총 2500개 이상의 사기 의혹이 있는 암호화폐 월렛주소를 분석한 결과, 이들 가운데 8860만달러(원화 약 984억3460만원) 이상이 거래소를 통해 돈세탁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가운데 10%가 넘는 900만달러는 에릭 부어히스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스위스 추크시(市)에 있는 거래소인 세이프시프트를 통해 2년여에 걸쳐 세탁이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 거래소에서는 투자자들의 거래가 익명으로 처리되고 있다. 본사는 스위스에 있지만 주된 영업은 미국 콜로라도주(州)에서 이뤄지고 있어 현재 미국인 회원들로부터의 자금 수탁이 가장 많은 거래소 중 하나다.

세이프시프트 베로니카 멕그리거 최고법률책임자(CLO)는 WSJ로부터 건네 받은 리스트에 있던 의심 계좌들은 현재 거래를 금지시킨 상태라고 설명했다. 세이프시프트는 다음달초부터 고객신원확인(KYC) 절차를 강화하기로 했다. 맥그리거 CLO는 “이같은 조치들은 규제당국으로부터의 강제에 의한 것이 아니며 거래소 자체의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WSJ측은 이더리움 블록체인상에 있는 거래내역과 월렛 주소를 세이프시프트와 쿠코인(KuCoin)으로 추적한 결과, 51만7000달러 규모의 이더리움이 모네로로 교환되고 그 자금이 법정화폐로 환전돼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반면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의 암호화폐공개(ICO)를 규제하고 있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대해 다수의 미국 의회 의원들이 보다 명확하게 구체적인 규제 기준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테드 버드와 워런 데이빗슨, 톰 엠머, 대런 소토 등 미국 하원 의원 4명은 제이 클레이튼 SEC 위원장에게 보낸 공동 서한에서 “SEC가 어떤 기준으로 특정 ICO를 ‘증권 발행(securities sales)’으로 간주하고 규제하는지를 명확하게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이 서한에는 총 11명의 의원들이 공동 서명하며 뜻을 함께 했다.

이들은 서한을 통해 “현재 ICO나 디지털 토큰 발행 및 판매를 둘러싼 규제 불확실성으로 인해 미국 내에서의 혁신이 저해되고 있고 궁극적으로 기업들이 미국 이외 지역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SEC의 분명한 규제 방침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SEC는 ICO에 대한 입장을 보다 구체적이고 분명히 해야 한다”고 전제하면서 “법 집행은 보다 분명한 방향성을 가지고 사용돼야 하며 공식적인 당국의 가이드라인 역시 법적 명확성을 정립한 뒤 적절하게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SEC가 어떤 방식의 토큰 세일이 ‘투자 계약’으로 분류돼 규제 대상이 되는지를 보다 구체적으로 제시해야 하며 어떤 토큰이 증권이고, 어떤 것이 유틸리티 토큰인지를 보다 확실하게 구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의원들은 SEC가 언제까지 이같은 기준으로 마련해서 제시해야 하는지 시한을 정하지는 않았다. 이들은 “그런 기준 마련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며 매우 신중하고 깊은 숙고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고 말해 SEC에 충분한 시간을 부여할 뜻을 분명히 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