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BTC
    비트코인
  • ETH
    이더리움
  • XRP
    리플
  • BCH
    비트코인캐시
  • LTC
    라이트코인
  • EOS
    이오스
  • DASH
    대시
  • XMR
    모네로
  • QTUM
    퀀텀
  • ETC
    이더리움클래식
    BCH
  • 현재가 0

    등락률 - -

  • -

    -

  • 24시간
  • 1주
  • 1달
  • 1년

22 : 34 (한국시간기준)

자세히보기

암호화폐 제도화 앞두고 '익명성은 안 돼!'

거래소 운영업체들, 모네로-대시 등 퇴출 수순
자금세탁방지 막을 투명성 강화 요구 준수 위해
모네로 프로젝트 홈페이지 중 캡처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국제 사회의 암호화폐 거래 관련 규제 기준이 정립돼가면서, 거래소 운영업체들도 문제 소지가 있는 암호화폐를 퇴출하는 등 대응에 활발히 나서고 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안을 지키면서 건전한 인상을 확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저변을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14일 암호화폐·블록체인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FATF가 암호화폐 거래의 투명성 강화를 골자로 하는 권고안을 확정함에 따라 거래소 운영 업체들이 이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특히 불법·테러 등에 연결되는 자금세탁방지(AML), 고객 본인 확인(KYC) 등에 대한 규정을 강화했다.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는 지난 9일 모네로(XMR), 대시(DASH), 지캐시(ZEC), 헤이븐(XHV), 비트튜브(TUBE), 피벡스(PVX) 등 다섯개 암호화폐를 ‘유의 종목’으로 지정했다. 지정 사유는 역시 FATF 권고안에 따른 투명성 부족이다. 업비트 측은 “암호화 자산이 자금세탁이나 불법적인 목적으로 사용되어서는 안된다는 FATF의 합의를 존중”한다며 “업비트는 송금인과 수취인을 명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프라이빗 암호화폐에 대한 점진적인 유의 종목 지정 및 거래 지원 종료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오케이이엑스(OKEx)코리아도 역시 모네로, 대시 등에 대한 상장 폐지를 결정했다. 오케이엑스 측은 거래 지원 종료 사유에 대해 “특정 암호화폐의 거래 지원이 법령 혹은 정부 기관 및 주요 기관의 규제/정책에 위반되는 경우”라고 밝혔다.

후오비코리아도 “투자자 보호를 위해 암호화폐 상장폐지 기준을 재정비하고, 부적격 프로젝트를 절차에 따라 상장 폐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상장폐지 기준으로는 투명성(개발 진행 상황 공개), 합법성(각종 범죄와의 연관성), 시장성(거래량을 통한 미래 가치), 사업 지속성(프로젝트팀 신뢰)과 더불어 후오비 코리아 브랜드 이미지 훼손 여부 등이 대상이다.

모네로와 대시 등 이번에 상장폐지 대상이 된 암호화폐는 그간 거래 내역을 열람할 수 없어 자금의 흐름을 파악할 수 없는 폐쇄형(프라이빗) 암호화폐로 잘 알려져있다. 이로 인해 랜섬웨어 등 사이버 범죄에 주로 이용돼왔고, 나아가 독재정권이나 테러단체 등 국제사회의 경제 제재 대상이 악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정보보안 업체 소닉월이 지난 7월 공개한 ‘2019년 사이버 위협 보고서’ 최신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암호화폐 채굴에 남의 PC나 서버 등을 임의로 이용하는 ‘크립토재킹’이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했는데, 이런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비트코인과 모네로 가격이 상승하면서 크립토재킹이 사이버 범죄자들에게 유리한 옵션이 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