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BTC
    비트코인
  • ETH
    이더리움
  • XRP
    리플
  • BCH
    비트코인캐시
  • LTC
    라이트코인
  • EOS
    이오스
  • DASH
    대시
  • XMR
    모네로
  • QTUM
    퀀텀
  • ETC
    이더리움클래식
    BCH
  • 현재가 0

    등락률 - -

  • -

    -

  • 24시간
  • 1주
  • 1달
  • 1년

22 : 34 (한국시간기준)

자세히보기

코인제스트 '암호화폐 오지급 사태..현재 문제 해결'

조치 후 거래 정상화 "재발 방지 대책 강구할 것"
18일 오후 10시 30분경 코인제스트 접속 초기화면 캡처. 이재운기자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제스트’에서 암호화폐가 대량으로 입금조치 됐다가 이를 다시 되돌리는 사건이 벌어졌다.

19일 코인제스트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6시30분 코인제스트가 WGT라는 토큰(암호화폐) 거래 참여자중 일부에게 에어드롭(무상 배당)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대상자가 아닌 이를 포함한 다수 이용자에게 여러 암호화폐가 다수 지급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당초 코인제스트는 400여명에게 WGT 토큰 3만개를 제공하려다 실수로 다른 암호화폐도 3만개씩 제공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또 지급된 토큰을 확인한 10여명의 이용자가 6억원 어치를 급하게 매도하려고 하면서 일부 토큰의 시세가 급락하는 상황으로 이어졌다.

이는 지난해 말 벌어진 삼성증권 임직원 대상 지급 오류 사태와 유사한 양상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코인제스트 측은 오류 발생사실을 확인한 뒤 공지하고 거래를 포함한 거래소 운영을 잠시 중단했다. 이후 잘못 지급한 암호화폐를 회수하고, 정상화 조치후 19일 오전 5시부터 거래소 운영을 재개했다.

이미 매도를 진행한 3억원 규모의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다른 거래소 업체들과 공조해 회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코인제스트 관계자는 “자산 및 거래정보는 전산 오류 발생 전 정상 거래가 이뤄진 마지막 시점인 18일 18시 33분 18초 기준으로 복구”했다며 “현재 모든 거래는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전종희 코인제스트 대표는 “거래소 출범 후 전례 없는 전산 오류로 고객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임직원 모두가 비상대응 체제로 움직여 현재 거래서비스가 정상 운영 중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