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BTC
    비트코인
  • ETH
    이더리움
  • XRP
    리플
  • BCH
    비트코인캐시
  • LTC
    라이트코인
  • EOS
    이오스
  • DASH
    대시
  • XMR
    모네로
  • QTUM
    퀀텀
  • ETC
    이더리움클래식
    BCH
  • 현재가 0

    등락률 - -

  • -

    -

  • 24시간
  • 1주
  • 1달
  • 1년

22 : 34 (한국시간기준)

자세히보기

'암호화폐 거래소 기획파산 의심' 트레빗 이용자 27명 경찰에 고소

트레빗 페이스북 페이지 계정 화면 캡처. 2월 이후 게시물이 없는 상태이다. 트레빗 홈페이지는 더 이상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파산을 알린 암호화폐 거래소 트래빗에 대해 이용자들이 ‘법인을 합병하자마자 파산한 것은 의심스럽다’며 고소를 제기했다.

5일 법무법인 광화에 따르면 트래빗 이용자 27명은 트래빗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노노스의 대표와 주요 임원진을 상대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채무자회생및파산에관한법률위반(사기파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재산국외도피), 사기, 업무상 배임, 유사수신행위법위반, 자본시장법위반, 사전자기록등위작및동행사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번 사건 고소대리를 맡은 박주현 법무법인 광화 변호사는 “기획사기로 확보한 재산을 암호화폐를 이용하여 국외로 도피시킨 점에 대해 수사를 촉구하고, 파산절차를 통해 합법을 가장하여 증거인멸을 하려는 것에 대해 채무자회생및파산에관한법률위반(사기파산)으로 공식적인 문제제기를 하였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자본금이 2000만원에 불과한 노노스가 자본금 20억원인 주식회사 트래빗을 지난 4월 25일 합병한다고 등기한 이후 관련 절차가 마무리된 5월 7일 파산공지를 올렸다고 지적했다. 고소장에서 이들은 노노스가 운영하는 암호화폐거래소 트래빗 자체발행코인인 TCO 및 TCO-R 코인 발행, 거래과정 및 자본시장법 위반 여부, 예치금 문제, 보이스피싱 관련 계좌 동결과정, 주식회사 노노스-트래빗 간 합병비율 등 관련절차, 거래소 내 매수-매도절차 및 장부거래 여부, 자본금 납입부터 파산과정, 유사수신 혐의, 배임 등 트래빗과 관련된 암호화폐거래소 운영 전반에 대해 형사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고발인들은 민사소송 등 추가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변호사는 또 “캐셔레스트 사건과 같이 트래빗이 자체발행한 증권형 코인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제기하였고, 암호화폐거래소 임원진의 자의적 운영 등을 통한 배임 및 장부거래 등에 따른 사전자기록등위작및동행사 혐의 등에 대해서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선 경찰서 경제팀이나 지능팀에서 수사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고 피해금액 범위도 바다이야기 등 민생파탄을 일으킨 사례와 유사하게 천문학적인 수준에 이르렀다”며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사이버테러 수사실 등 전문수사팀들이 암호화폐 관련 수사를 집중적·체계적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