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BTC
    비트코인
  • ETH
    이더리움
  • XRP
    리플
  • BCH
    비트코인캐시
  • LTC
    라이트코인
  • EOS
    이오스
  • DASH
    대시
  • XMR
    모네로
  • QTUM
    퀀텀
  • ETC
    이더리움클래식
    BCH
  • 현재가 0

    등락률 - -

  • -

    -

  • 24시간
  • 1주
  • 1달
  • 1년

22 : 34 (한국시간기준)

자세히보기

업비트 '암호화폐 보이스피싱 대응으로 9.2억원 피해 막아'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국내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는 올 한 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예방과 피해자 보호 노력을 통해 총 9억2000만원을 이용자들에게 환급했다고 4일 밝혔다.

업비트는 올해 발생한 전기통신금융사기 건의 50% 이상에 해당하는 77건을 고객 신고 전 자체 모니터링으로 탐지하였으며 이상 거래 발견 시 선제적으로 출금 정지 조치를 취해왔다.

또 불법 다단계 코인 사례 근절과 자금세탁 방지 일조를 위한 ‘다단계 포상 신고제’를 전개하고, 거래 은행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보이스피싱 범죄를 빠르게 잡아내 현행범으로 검거할 수 있도록 협조하기도 했다.

올 7월에는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7월에는 전문 자금세탁 방지 솔루션 ‘체인널리시스(Chainalysis)’를 도입했으며, 이상거래 모니터링을 통해 타 거래소의 사고나 사기 행위도 발견하여 선제 대응 중이다.

이 밖에 고객으로부터 불량 사용자에 대한 신고가 있을 시에는 접수 후 수사기관에 제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고객 보호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달에는 정보보안 관련 체계를 갖췄다는 인증인 ISMS(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을 획득했고, 고객정보확인(KYC)이나 자금세탁방지(AML) 체계도 금융권 수준으로 갖췄다고 덧붙였다.

관련 피해금은 금융감독원의 채권소멸절차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나, 업비트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피해금 환급절차를 운영해 보이스피싱 피해자 보호에 힘써 왔다고 설명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