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BTC
    비트코인
  • ETH
    이더리움
  • XRP
    리플
  • BCH
    비트코인캐시
  • LTC
    라이트코인
  • EOS
    이오스
  • DASH
    대시
  • XMR
    모네로
  • QTUM
    퀀텀
  • ETC
    이더리움클래식
    BCH
  • 현재가 0

    등락률 - -

  • -

    -

  • 24시간
  • 1주
  • 1달
  • 1년

22 : 34 (한국시간기준)

자세히보기

부산 블록체인 특구, 체험관 만들고 '신남방' 홍보 나선다

다음달 25일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정부 의지 소개
부산시와 협약 맺은 KISA, 관련 연구용역 잇따라 발주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블록체인 특구’로 지정된 부산시에 블록체인 체험관이 들어선다. 또 지역화폐를 비롯해 문화,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실증사업을 통해 블록체인의 현실화를 추진하는 행보가 본격화된다.

21일 블록체인 관련 주무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부산 규제자유특구를 구성하기 위한 연구용역 발주가 진행 중이다. KISA는 앞서 지난달 27일 부산시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추진단’의 기술지원센터를 함께 운영하기로 하고, 이와 관련된 연구용역을 개발해 입찰을 진행하고 있다.

부산 남구 문현혁신도시 조감도. 부산도시공사 홈페이지
부산시는 앞서 지난 7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한 ‘규제 자유 특구’의 블록체인 분야 특구로 지정된 이후, 문현 지구를 특구 설치 부지로 확정하고 BNK부산은행 등과 함께 사업을 추진해왔다. 문현 지구는 부산시를 금융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국제금융센터 같은 금융 관련 시설이 입주해있다. 일부 부지는 새로운 단지 조성을 위해 비워둔 채 남아있기도 하다.

부산시는 운영위원회와 행정지원팀, 법률자문단, 기술혁신센터 등으로 구성한 추진단 출범과 함께 △미래형 물류체계 구축 △스마트투어 플랫폼 구축 △공공안전 영상제보 및 데이터 거래 플랫폼 구축 △디지털 바우처 발행 등 4개 분야에 걸쳐 사업을 추진한다. 참여 업체·기관으로는 해양 물류(비피앤솔루션, 부산테크노파크), 관광(현대페이, 한국투어패스), 공공안전(코인플러그), 디지털 바우처(부산은행) 등에 걸쳐 6개 주체가 지난 10일 부산시·KISA와 협약을 맺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블록체인 특구 사업자 간 상호 기술과 정보, 지식의 협력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영화의 도시’를 표방하는 만큼 영화 등 문화 콘텐츠 대상 프로젝트도 추진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KISA 제공
함께 사업을 진행하는 KISA는 이에 더해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중장기 계획 수립’과 ‘블록체인 부산 특구사업 체험관 구축 및 시범 운영’ 사업 제안요청서를 공고하며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체험관의 경우 국내·외 방문객이나 시민들에게 부산에서 추진하는 각종 블록체인 특구 사업을 소개하고, 미래 비전 제시와 다양한 서비스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이를 통해 부산이라는 도시 브랜드를 ‘블록체인 도시’로 ?바꿈 시킨다는 계획이다. 앞서 제시한 4가지 사업을 중심으로 한 홍보 활동은 물론, 다음달 25일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선보일 콘텐츠 제작도 요구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에 관심이 높은 동남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부산시가 블록체인 특구라는 점을 각인시키고, 우리 정부와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고 있음을 강조하기 위한 사업이다.

KISA 관계자는 “체험관 사업은 기획부터 디자인, 설치와 시범운영을 아우른다”며 “국민을 대상으로 경제·사회적 생활변화를 중심으로 블록체인을 적용했을 때의 비교 형태 중심의 콘텐츠로 홍보, 체험형 등을 고려해 제안해달라”고 설명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