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BTC
    비트코인
  • ETH
    이더리움
  • XRP
    리플
  • BCH
    비트코인캐시
  • LTC
    라이트코인
  • EOS
    이오스
  • DASH
    대시
  • XMR
    모네로
  • QTUM
    퀀텀
  • ETC
    이더리움클래식
    BCH
  • 현재가 0

    등락률 - -

  • -

    -

  • 24시간
  • 1주
  • 1달
  • 1년

22 : 34 (한국시간기준)

자세히보기

'가족 감염' 롯데월드 직원 '음성'…14일간 자가격리 조치

롯데직원 사무직원 가족 중 19번 확진자 있어
5일 19번 감염자와 검사 시행해 '음성' 판정
롯데월드 "자가격리 조치 후 파크 전역 소독해"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국내 대표 테마파크인 롯데월드 직원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의 가족인 것으로 알려지며, 고객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현재 이 직원은 보건당국으로부터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6일 롯데월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9번 확진 환자의 가족이 롯데월드 사무직 직원으로, 5일 19번 감염자와 함께 검사를 시행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롯데월드는 해당 직원을 2주간 자가격리 조치하고, 곧바로 롯데월드 파크 내외지역, 사무공간, 주요 출입로 등 전역에 걸쳐 전문적인 방역 소독을 시행했다고 덧붙였다.

또 롯데월드는 전 직원의 마스크 착용 의무, 수시 열 체크, 손 세정제 확대 비치 등 위생관리를 강화했고, 입출구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출퇴근시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A 씨는 5일 오전 직원 월례조회에 참석하는 등 전날까지 정상 근무를 했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A 씨가 회의에 참석한 건 사실이나 당시 전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했고, 이날 음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작다”면서 “사무실 전체를 방역하고, 직원 동선에 따라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전 직원의 발열 상태를 체크 중”이라고 했다.

롯데월드 어드벤처나 롯데월드타워의 폐쇄나 운영 중단은 없을 거로 보인다. 회사 측은 “A 씨가 사무직 직원이라 영업장에 방문한 사실이 없고, 사무실도 롯데월드타워가 아닌 외부에 있기 때문에 테마파크와는 무관하다”면서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어떠한 통보도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