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BTC
    비트코인
  • ETH
    이더리움
  • XRP
    리플
  • BCH
    비트코인캐시
  • LTC
    라이트코인
  • EOS
    이오스
  • DASH
    대시
  • XMR
    모네로
  • QTUM
    퀀텀
  • ETC
    이더리움클래식
    BCH
  • 현재가 0

    등락률 - -

  • -

    -

  • 24시간
  • 1주
  • 1달
  • 1년

22 : 34 (한국시간기준)

자세히보기

'누구라도 오라, 여긴 블록체인 기회의 땅'…전세계 향한 몰타의 `러브콜`

무스캣 몰타 총리, `2018 몰타 블록체인 서밋`서 밝혀
"우린 빠른 속도로 전진 중, 4차산업혁명 첨병 되겠다"
"몰타, EU서 가장 빠른 성장…블록체인 덕에 더 큰 기회"
"블록체인 적용 무궁무진…기득권 장벽 부술 기술 논의"
무스캣 몰타 총리


[발레타(몰타)=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몰타는 블록체인(분산원장 기술·DLT)에 있어서 기회의 땅이다. 우리는 전세계 모든 기업들에게 문호를 활짝 열어두고 있다. 어떤 기업이든 우리가 만든 운동장에 와서 뛰어 놀 수 있도록 초청할 것이다.”

전 세계에서 최초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규제하는 법적 장치를 만들어 제도권 내로 받아들여 `블록체인 아일랜드(Blockchain Island)`로 불리고 있는 몰타가 또 한번 전세계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업들을 상대로 러브콜을 보냈다. 조셉 무스캣 몰타 총리는 1일(현지시간) 오전 몰타 수도인 발레타에서 열린 `2018 몰타 블록체인 서밋`에 참석해 가진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몰타 의회는 지난 7월 가상금융자산법(VFA)과 몰타 디지털혁신청(MDIA) 신설법, 혁신기술 보급 및 서비스법 등 3건의 법안을 통과시켜 암호화폐, DLT 기업들을 위한 법적 체계를 최초로 갖췄다.

이날 무스캣 총리는 “몰타는 블록체인 기회의 땅이며 그 때문에 우리 모두가 여기 서밋에 모였다”고 운을 뗀 뒤 “몰타는 빠른 속도로 전진하고 있고 앞으로 4차산업혁명의 첨병으로 나설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는 “몰타는 모든 기업들에게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며 “우리는 기업들이 뛰어놀 운동장을 만들고 기업들이 와서 뛰어 놀수 있도록 초청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실제 올해에만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1, 2위인 바이낸스와 오케이엑스를 비롯해 비트베이 등 5곳 안팎의 업체들이 본사를 몰타로 옮기거나 확장하고 있다.

그는 “우리 정부는 과감하게 판단했고 이제 DLT와 암호화폐라는 중요한 기술을 논의하는 중심에 섰다”며 “몰타는 이미 매년 6%라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기록하며 유럽연합(EU) 국가들 중에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DLT와 암호화폐로 인해 이제 앞으로 더 큰 기회의 바다가 우리 경제를 기다라고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이어 “블록체인이라는 새로운 기술의 씨앗이 여기 몰타의 비옥한 토양 위에 뿌려졌고 이제 그 씨가 스스로 자라도록 돕기 위해 우리가 물을 주기 시작했다”며 “적당한 때에 열매(=결실)를 맺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무스캣 총리는 “어느 시점에 암호화폐가 법정화폐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만큼 발전할 지 그 누구도 점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전제하면서도 “그러나 그 가능성 만으로 현재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보수적인 기관들이 이를 어떻게 회피하려 하는지를 보고 있으며 정치는 암호화폐가 침투하지 못하도록 장벽을 치겠지만 우리는 그 벽을 무너뜨릴 신기술을 논의하고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헬스케어부터 금융분야까지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될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며 “다만 법규를 어떻게 만드냐에 따라 그 한계가 정해질 것인데 우리는 그 한계를 넓혀 `블록체인 아일랜드`로서의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양적으로 블록체인 적용 분야를 넓히고 이것이 사람들의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시키는 걸 확인하고자 하는 게 우리 목표”라며 “물론 우리도 아직 미완성이며 앞으로 그 영역밖에 있는 기업들이 기회를 갖도록 돕는 일을 더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몰타는 블록체인 외에도 인공지능(AI)과 각종 인지과학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자 하며 그 분야의 규제 역시 선도하고자 한다”며 “무작정 속도를 내진 않겠지만 모두가 납득할 분명하고 구체적인 기준을 만들고 싶고 기업들 앞에서 솔직해지는 게 우리 철학”이라고 강조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