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오현주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두툼한 살집서 나온 뾰족한 비판의식 [e갤러리]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e갤러리] 알록달록한 안부…이예림 '모두들 안녕하신가요'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널브러지고 꼬이고 엉킬수록 '선명하다' [e갤러리]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가려야 보이는 안갯속 세상…"피카소처럼 살다 죽는 게 꿈"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정하윤의 아트차이나]<9>

더보기

e갤러리 +더보기

  • 두툼한 살집서 나온 뾰족한 비판의식 [e갤러리]
    두툼한 살집서 나온 뾰족한 비판의식
    오현주 기자 2022.12.08
    페르난도 보테로 ‘피카도르와 반데리예로’(Picador y Banderillero·2020), 캔버스에 오일, 133×100㎝(사진=노블레스컬렉션)[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풍성하고 넉넉한 몸집을 가진 인물이 떡 하니 버티고 있으면 마땅히 이 작가를 떠올리게 된다. 페르난도 보테로(90). 콜롬비아 출신의 보테로는 국내에 대중적이지 않은 남미작가 중 그나마 이름을 알렸다. 크게 부풀린 변형, 상식을 벗어난 비례로 만든 ‘낯선 볼륨감’이 작가 화법의 가장 큰 특징이다. 마치 바람을 넣은 듯한 빵빵한 양감으로, 보편적 유머감각과 특수한 남미정서 둘 다를 잡아내는데. 두툼한 살집으로 내세운 건 의외로 뾰족한 비판의식이다. 깨뜨린 인체비율로 귄위주의를 찌르고 육중한 체구로 불평등한 규범을 뭉갰다. ‘피카도르와 반데리예로’(Picador y Banderillero·2020)는 스페인어로 두 단어 모두 ‘투우사’를 뜻하지만, 투우를 할 때 황소를 찌르는 방식이 다르단다. 그 둘이 마치 투우장을 배경으로 기념사진 찍듯 버티고 선 건데. 유독 보테로의 작품에 투우사가 많은 데도 이유가 있단다. 어린시절 스페인 투우사학교를 다녔다는 거다. 그런데 정작 투우보단 투우사의 복장·색상에 빠져들었고. 덕분에 이처럼 독특한 화면이 세상에 나왔다. 12월 9일까지 서울 강남구 선릉로162길 노블레스컬렉션서 여는 개인전 ‘볼륨’(Volume)에서 볼 수 있다. 최근작을 포함한 8점에는, 작가 ‘볼륨’의 기원을 더듬을 수 있는 작품(‘기타가 있는 정물’ 1980)도 걸렸다. 페르난도 보테로 ‘기타가 있는 정물’(Still Life with Guitar·1980), 종이에 파스텔·수채, 162×100㎝(사진=노블레스컬렉션)페르난도 보테로 ‘말 고삐를 쥔 남자(Man with Horse·2021), 캔버스에 오일, 140×98㎝(사진=노블레스컬렉션)페르난도 보테로 ‘카니발 ’(Carnival·2016), 캔버스에 오일, 126×100㎝(사진=노블레스컬렉션)
  • [e갤러리] 알록달록한 안부…이예림 '모두들 안녕하신가요'
    알록달록한 안부…이예림 '모두들 안녕하신가요'
    오현주 기자 2022.12.06
    이예림 ‘모두들 안녕하신가요’(2022·사진=이음더플레이스)[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알록달록한 한옥마을. 등 뒤 겹겹이 병풍처럼 세운 산세에까지 천연색을 입힌 이 전경은 거주자가 아닌 여행자 시점이다. 살고 있는 동네라도 여행자의 눈으로 들여다보면 다른 장면이 보이지 않는가. 작가 이예림(42)의 그림도 그랬단다. 미대를 졸업하고 디자인회사를 다니다 뒤늦게 ‘작가’를 결심하고서 말이다. 회사를 그만두고 뉴욕·상하이·방콕 등으로 여행 일정부터 잡았던 건데. 절절하면 보이는 건가. 그렇게 이후 작업의 모티프가 된 ‘도시’를 찾아낸 거다. 펜화로 운을 뗀 작가의 도시는 이후 작가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진화했는데. 주사기에 넣은 아크릴물감을 조금씩 짜내고 흘려가는 식으로 입체적인 운동감을 줬다. 두 가지로 단순했던 선·색도 아크릴주사를 맞으며 화사한 면·색을 입게 됐고. 그런데 흔히들 보는 그 장면이 아니었나 보다. “사람이 만든 도시인데, 정작 사람은 밀물처럼 밀려왔다 썰물처럼 빠져나가기만 하고.” 결국 그 도시를 지키는 건 들고나는 사람들을 묵묵히 내려다보는 건물뿐이더라고 했다. 작가의 화면에 ‘사람 빠진 건물’이 남은 건 그때부터란다. 하지만 완전히 놓지도 못한 게 또 사람이다. 묵묵히 자리를 지키는 건물들이 마치 “복잡한 내면을 숨긴 채 매일 살아내는 도시인처럼 보였다”고 하니. ‘모두들 안녕하신가요’(2022)라며 늘 서로에게 안부를 묻는 한옥 연작은 그 일부다. 장황하지만 정리된 색, 뻗쳐냈지만 유려한 선은 결국 건물이 아니라 사람이었다. 18일까지 서울 종로구 북촌로5나길 이음더플레이스서 여는 8인 기획전 ‘일인칭 단수: 8개의 이야기’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 97×97㎝. 이음더플레이스 제공. 이예림 ‘그녀의 레고시티’(Her Lego City·2022), 캔버스에 아크릴, 112×112㎝(사진=이음더플레이스)이예림 ‘파리의 모퉁이 빌딩’(Corner Building in Paris 1·2022), 캔버스에 아크릴, 80.3×80.3㎝(사진=이음더플레이스)
  • 널브러지고 꼬이고 엉킬수록 '선명하다' [e갤러리]
    널브러지고 꼬이고 엉킬수록 '선명하다'
    오현주 기자 2022.12.03
    김윤아 ‘기댈 수 없는 의자’(Unrelenting Chair·2022), 헌옷·흙·나무·바니시, 가변크기(사진=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비스듬히 기울어진 채 아슬아슬 버티고 선 흰 의자. 피노키오 코처럼 길게 늘어난 데다가 공중으로 치솟을수록 기울기가 커진 통에 버티고 선 것도 용하다 싶다. 서커스단의 공연에나 등장할 법한 자태가 아닌가. 사실 ‘퍼포먼스’ 중인 이 의자에서 눈여겨볼 건 따로 있다. 긴 등받이를 칭칭 감고 있는 천, 아니 옷이다. 백허그하듯 등받이를 감싼 것도 모자라 두 팔을 묶어 결박하기까지 했는데. 작가 김윤아의 ‘무기’가 다시 찾아왔다. 헌옷 말이다. 작가의 작업은 헌옷에서 스멀스멀 삐져나오는 영감을 낚아채는 일부터다. 널브러졌을수록, 꼬이고 엉키고 구겨졌을수록 헌옷의 가치는 높아진다. 빨아서 말리고 색을 빼고 색을 입히는, 한마디로 때 빼고 광 내는 작가의 중노동을 입고선 ‘환골탈태’란 작품으로 다시 태어나니까. 그 과정에서 어떤 오브제는 ‘헌’ 옷과 뭉쳐 ‘새’ 뜻을 만들기도 하는 거다. ‘기댈 수 없는 의자’(Unrelenting Chair·2022) 역시 그렇게 나왔다. 효용중단·용도폐기에 빠진 테마를 건져 ‘뜻밖의 형체’로 빚어냈다. 빨간 커튼, 빨간 카펫 덕에 ‘뜻밖’도 ‘형체’도 더 선명하다. 12월 7일까지 청주 상당구 용암로55 청주시립도서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서 여는 개인전 ‘완벽한 식탁’(The Perfect Table)에서 볼 수 있다. 완벽한 식탁은 “매달 꼬박 밀려드는 공과금 용지 밑에 깔려버린 사랑이야기”라고 했다. 현실에 밀린 참담한 사랑이 이렇게 한상 차려졌다. 김윤아 ‘미니가 헌정한 미키의 비석’(2022), 헌옷·흙·재활용플라스틱·바니시, 20×15×115㎝(사진=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김윤아 ‘사랑의 트로피’(2022), 혼합매체, 20×20×54㎝(사진=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문화부 뉴스룸

두산 최전성기 이끈 김태형 전 감독, SBS스포츠 해설가 변신

이석무 기자 2022.12.08

불붙은 ‘골든 부트’ 경쟁…음바페 5골 선두로 반환점

주미희 기자 2022.12.08

'성폭행' 엑소 출신 크리스, 캐나다서 화학적 거세 당하나

윤기백 기자 2022.12.08

두툼한 살집서 나온 뾰족한 비판의식 [e갤러리]

오현주 기자 2022.12.08

방실협, 임오경 의원과 영상저작물 창작자 보상 문제 논의한다

김보영 기자 2022.12.08

웰메이드 팩션사극 '올빼미' 200만 돌파

박미애 기자 2022.12.08

뮤지컬 '미드나잇 : 앤틀러스' 내달 31일 개막

장병호 기자 2022.12.08

출판사 ‘작가의 탄생’ 그림책 12종, 아마존 출간

김미경 기자 2022.12.08

미래소년, SS501 '스노우 프린스' 리메이크…커밍업 포스터 공개

김현식 기자 2022.12.08

임희정, 팬클럽과 함께 백혈병소아암협회에 3000만원 기부

주영로 기자 2022.12.08

고고유물·분청사기·청자…'이건희컬렉션' 온라인으로 본다

이윤정 기자 2022.12.08

'엔데믹 효과' 토종 OTA 투자 이어지나, 미스터멘션 20억 유치

강경록 기자 2022.12.08

출장+여행… '블레저'가 앤데믹 관광·마이스 시장 회복 견인

이선우 기자 2022.12.08

로코베리 로코, 빅스마일엔터 전속계약…연기자 영역 확장 [공식]

김가영 기자 2022.12.07

이찬원, 선한스타 가왕전 상금 소아암 환아들에 기부

김은구 기자 2022.12.05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