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시장부

원다연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특징주]삼성전자, 사상 첫 노조 파업 소식에 3%대 하락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거버넌스포럼, ‘밸류업 공시 1호’ 키움증권에 “C학점”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특징주]삼성전자, 사상 첫 노조 파업에 1%대 하락 전환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특징주]올해만 20%↓…네이버, 52주 신저가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엔비디아 급등에…SK하이닉스, 신고가 행진

더보기

외환브리핑 +더보기

  • 美연준 매파 발언과 소비자 심리 개선…환율 1360원대 재진입[외환브리핑]
    美연준 매파 발언과 소비자 심리 개선…환율 1360원대 재진입
    이정윤 기자 2024.05.29
    [이데일리 이정윤 기자] 원·달러 환율은 1360원대로 재진입이 예상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내에서 금리인상 가능성이 또 다시 대두됐고, 소비자 심리마저 살아나면서 달러화가 반등했기 때문이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 (사진=블룸버그)29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62.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 포인트(-2.20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58.5원) 대비 5.7원 상승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닐 카시카리 미국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매파적 발언을 내놓았다.그는 2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준 안에서) 누구도 금리 인상을 공식적으로 테이블에서 치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나조차도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금리를 더 오래 동결하는 것이 “더 가능성이 높은 결과”라면서도 “여기서 잠재적인 금리 인상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미국 소비자신뢰지수는 깜짝 상승했다. 미국 콘퍼런스보드(CB)는 5월 미국 소비자신뢰지수가 102.0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소비자신뢰지수는 4월까지 3개월 연속 하락했으나 5월 들어 상승세로 전환했다. 미국 고용시장이 탄탄하면서 소비자들이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이로 인해 연준이 금리인하 시점은 더욱 늦춰질 수 있다.연준의 금리인하 시점에 대한 자신감은 더 옅어졌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툴에 따르면 오는 9월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을 45.2%로 반영했다. 지난주의 65% 수준보다 크게 낮아졌다.이에 달러화는 강보합 수준이다. 달러인덱스는 28일(현지시간) 오후 7시 21분 기준 104.65를 기록하고 있다. 달러 강세에 아시아 통화는 약세다. 달러·위안 환율은 7.26위안대, 달러·엔 환율은 157엔대에서 거래되고 있다.월말 네고(달러 매도) 물량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달러화 강세를 쫓아 환율은 상승 압력이 클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내 증시로 외국인 자금 유입이 커지면 환율 하단이 지지될 수 있다.
  • 위험선호 회복 속 달러화 약세…환율 1350원대 진입 시도[외환브리핑]
    위험선호 회복 속 달러화 약세…환율 1350원대 진입 시도
    이정윤 기자 2024.05.28
    [이데일리 이정윤 기자] 원·달러 환율은 1350원대 진입이 예상된다. 글로벌 위험선호 분위기가 확산과 더불어 달러화 약세에 환율이 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수출업체의 월말 네고(달러 매도) 물량까지 가세한다면 환율 하락 속도는 가팔라질 수 있다.사진=AFP28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59.3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 포인트(-2.20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63.8원) 대비 2.3원 하락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간밤 뉴욕증시는 메모리얼 데이로 인해 휴장이었지만, 유럽 증시 상승 등 위험자산 선호 회복 분위기가 강해졌다. 이에 위험통화인 원화에도 우호적인 분위기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달러화는 약세를 나타냈다. 달러인덱스는 27일(현지시간) 오후 7시 12분 기준 104.59을 기록하고 있다. 전날 104 후반대에서 중반대로 내려온 것이다. 엔화와 유로화 강세로 인해 달러가 하락했다.전날 우치다 신이치 일본은행(BOJ) 부총재는 “인플레이션 기대치를 2%로 고정해야 하는 큰 도전과제를 여전히 안고 있다”고 밝혔다. 우치다 부총재는 “디플레이션과의 전쟁이 끝날 때가 다가오고 있다”며 “일본은 제로 하한을 극복했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시장 여건이 구조적으로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며 “일본 내 임금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발언에 엔화는 달러화 대비 상승했다. 현재 달러·엔 환율은 156엔 후반대에서 거래되고 있다.유로화는 연속적인 금리인하 찬성 발언에도 유럽증시가 상승한 영향에 달러에 우위를 나타냈다. 빌누아 드 갈로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는 “6월, 7월 인하 가능성을 배제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달러·유로 달러는 0.92유로로 소폭 하락하고 있다.이날 수급적으로도 월말 네고가 우위를 보이며 환율 하락을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 주식 투자를 위한 환전 수요 등에 환율 하단이 경직될 수도 있다.
  • 월말 네고 VS 해외주식 투자 환전…환율 1360원대 공방 지속[외환브리핑]
    월말 네고 VS 해외주식 투자 환전…환율 1360원대 공방 지속
    이정윤 기자 2024.05.27
    [이데일리 이정윤 기자] 원·달러 환율은 1360원대에서 공방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월말을 맞아 네고(달러 매도) 물량이 커지며 환율 하락 압력이 커질 수 있는 가운데, 글로벌 위험자산 랠리에 해외 주식 투자를 위한 달러 환전 수요가 커지며 환율 하단이 지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AFP27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64.6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 포인트(-2.25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69.5원) 대비 2.65원 하락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며 소비자들의 심리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5월 소비자심리지수 확정치는 69.1로 집계됐다. 6개월 만에 최저치로, 4월 (77.2) 대비 크게 급락했다. 이는 앞으로 인플레이션이 계속될것이라는 우려에 소비자들이 졸라 메고 있다는 뜻이다.실제 1년 기대 인플레이션 확정치는 3.3%로 직전월(3.2%)보다 소폭 올라갔다. 하지만 이달 초 발표된 3.5%보다는 낮아졌다. 5년 장기 기대 인플레이션 확정치는 3.0%로 직전월과 같았다.이에 달러화는 소폭 약세다. 달러인덱스는 26일(현지시간) 오후 7시 24분 기준 104.72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주 장 마감 기준 105에서 하락한 것이다. 달러·위안 환율은 7.26위안대, 달러·엔 환율은 156엔대에서 거래되고 있다.지난주 뉴욕 증시는 엔비디아 등 기술주 호조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위험자산 선호가 회복하며 국내 증시에 외국인 자금 유입이 커지며 환율 하락을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월말을 맞아 수출업체의 네고 물량도 커지며 환율 하락 폭을 키울 수 있다.다만 수입업체의 달러 저가매수 유입에 환율 하단이 지지될 수 있다. 또한 해외 주식 투자를 위한 내국인의 달러 환전 수요가 커지고 있는 것도 환율 상승 요인이다. 이날 뉴욕 증시는 메모리얼 데이로 휴장을 하는 만큼, 역내외 수급 공방에 환율이 등락할 것으로 관측된다.

증권시장부 뉴스룸

에이비온, 150억원 규모 전환사채권 행사

김소연 기자 2024.05.29

AI 반도체 ‘줄 신고가’ vs 2차전지 ‘줄 신저가’…주도주 희비

이정현 기자 2024.05.29

[특징주]삼성전자, 사상 첫 노조 파업 소식에 3%대 하락

원다연 기자 2024.05.29

SG, 우크라이나 DS프롬과 에코스틸아스콘 위탁생산 계약

박순엽 기자 2024.05.29

[특징주]LG전자, 3거래일 연속 상승…'데이터센터 열처리' 수혜

김인경 기자 2024.05.29

실리콘투, K뷰티 확산 수혜 기대…투자의견 '매수' -하나

김보겸 기자 2024.05.29

“5분 만에 AI 분석 뚝딱…미래에셋 리포트 혁신”

최훈길 기자 2024.05.29

외국인도 갈아탔다…HBM에 희비 갈린 삼전·하이닉스, 전망은

이용성 기자 2024.05.29

예탁원, 부산서 중소기업·사회적 기업 등 지원…ESG 경영 확대

함정선 기자 2024.05.21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