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생활부

전재욱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허리휘는 급식업체..`4500원 점심에 고기반찬 꼭 포함`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올여름 휴가계획은?..`가족과 함께 2박3일 제주`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CJ대한통운, 폐플라스틱 재생 파렛트 인니 현장 투입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마켓컬리, 식재료 다양성 지키는 ‘희소가치 프로젝트’ 론칭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고물가 시대 피난처는 `싼 제품`..PB·최저가에 몰리는 소비

더보기

괴식로드 +더보기

  • [괴식로드]인류를 반격하는 야생동물 고기<57>
    인류를 반격하는 야생동물 고기<57>
    전재욱 기자 2022.01.08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원시 인류가 생존하는 데 동물의 고기는 필수적이었다. 문제는 얻기가 어려운 것이었다. 날쌔서 잡기가 쉽지 않고, 사나워서 잡다가 부상하기 일쑤였다. 계절이나 장소에 따라서는 사냥 자체를 못 했다. 죽은 고기를 얻는 건 요행이다. 민물이나 바다에 사는 생선은 원시 인류에게는 먼 나라 얘기였다. 잡는 방법(낚시나 그물질)과 양식은 고기를 얻는 사냥보다 한층 고차원이다.가축은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자 등장했다. 잡은 야생 동물을 죽이지 않고 길들여 편으로 만든 것이다. 이로써 인류가 문명을 이루는 데 주춧돌이 됐다. 사냥하려고 유랑할 필요가 없어 정착을 시작했다. 수렵과 채집을 그만두고 경작을 시작하는 과정에서 가축의 노동력은 요긴했다.넘치는 노동력 덕에 잉여 생산물을 쌓이면서 사유 재산 개념이 자리했다. 재산을 지키려면 위계와 질서가 필요했다. 그러려면 문자가 필요했다. 문자는 인류 문명의 꽃이다. 문명사회에서 사냥은 (일부를 제외한) 인류의 생존과 연관이 옅어져 갔다.사냥이 문명사회에 다시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되레 생존 탓이다. 21세기 들어 본격적으로 아프리카 국가는 외국인 사냥꾼에게 국경을 열기 시작했다. 제조와 무역으로 경제를 일으키지 여의찮은 곤궁함을 천혜의 자연환경을 이용해 벗어나고자 하는 것이다.보츠와나 사냥 관광으로 얻은 야생동물 고기.(사진=세계은행)남아프리카에 있는 빈국 보츠와나는 2017년 관광 산업으로 국내 총생산(GDP)의 11.5%에 해당하는 20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관광 산업 종사자는 2만 6000명, 간접적인 종사자까지 합하면 7만 6000명이 관광으로 먹고산다. 나라 전체 고용의 7.6%에 해당한다. 이곳에서의 관광은 사냥을 동반했다. 인간은 사냥한 야생 동물에서 가죽과 고기를 전유물로 챙겼다.생존을 위협받은 야생 동물은 고기(Bush meat·부시 미트)를 통해 인류를 반격했다. 야생 동물은 각종 바이러스에 노출돼 보균하고 있기 십상이다. 가축처럼 전염병 예방주사를 맞지 않기 때문이다. 익혀 먹더라도 전염병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고 현실화하면 치명적이다. 서아프리카를 2014년 강타한 에볼라 바이러스가 원숭이와 박쥐 고기에서 유래한 것은 상기할 만하다.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은 야생의 침팬지가 인간에게 옮긴 것이다.야생 동물 고기의 생산·유통·소비는 세계 각국에서 민감한 문제다. 동물 보호를 떠나 보건 주권과 연관돼 있다. 미국은 모든 야생 동물 고기를 국내로 들여오는 것을 불법으로 규정한다. 적발하면 즉시 폐기하고 벌금 25만 달러를 부과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야생동물 고기는 먹지도 다루지도 말고 가족과 친구에게도 멀리하라고 말하라`고 당부한다.
  • [괴식로드]미슐랭 가이드가 선정한 음식..`뱀탕`<56>
    미슐랭 가이드가 선정한 음식..`뱀탕`<56>
    전재욱 기자 2021.12.25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홍콩에 있는 식당 `She Wong Leung`은 지난해 미슐랭 가이드 빕 구루망(Bib Gourmand)에 들었다. 빕 구루망은 미슐랭 가이드가 `저렴한 가격에 합리적인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곳을 선정해 지정한다. 비록 최고 식당에 부여하는 별 등급(1~3)에 미치지 못하지만 빕 구루망도 선망의 대상이다. 미슐랭 가이드가 식당 평가 영역에서 세계적으로 권위를 갖는 터다.She Wong Leung에서 판매하는 뱀탕.(사진=미슐랭 가이드)미슐랭 가이드는 이 식당을 `업력 20년이 넘은 유명한 뱀 수프 가게로서, 대부분 겨울에 먹는 뱀 수프를 사계절 먹도록 대중화`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 이 식당의 주 메뉴는 뱀탕(蛇羹)이다. 가정식 백반과 양고기 따위를 팔지만 주력은 아니다. 미슐랭 가이드는 `뱀 와인을 마셔보는 것도 도전할 만`하다고 추천한다.뱀탕은 중국에서 2000년 전부터 먹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기원전에 쓰인 중국에서 제일 오래된 지리서 산해경(山海經)에도 뱀탕에 대한 서술이 남아 있다고 한다. 지금은 주로 대륙 동남권에서 대중화한 음식으로 꼽힌다. She Wong Leung이 아니라도 홍콩에는 뱀탕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 즐비한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대만과 동남아시아에서도 뱀탕을 먹는다. 뱀탕을 다루는 싱가포르 식당 싱가포르 식당 `Jiang-Nan Chun`이 2018년 미슐랭 스타(별 1개)를 받기도 했다.뱀탕은 고기와 뼈를 길게는 여섯 시간 넘에 고아서 만든다. 오래 끓이면 걸쭉한 형태를 띠는데 옥수수나 찹쌀 등 전분을 넣어 점도를 늘린다. 탕이라기보다는 수프에 가깝기도 하다. 생강이나 마늘 따위를 포함해 허브나 꽃잎 등 향신료를 써서 잡내를 잡는 게 요령이다. 닭고기나 돼지고기와 함께 삶아서 먹기도 하는데 뱀고기 자체는 식감이 생선과 비슷하다고 한다. 뱀 종류를 가리지는 않고 독사도 재료로 쓴다.현지에서는 음식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뱀이 따뜻한 기운을 가져서 겨울에 먹으면 양기를 보전하는 데 좋다는 인식이 있다. 혈액순환, 노화방지를 포함해 전반적인 자양강장 음식으로 일컫는다. 우리도 예로부터 뱀을 약재로 썼다. 백화사를 누룩과 함께 담그는 백화사주(白花蛇酒)는 대풍창(한센병)을 치료하는 데 유용하다고 동의보감은 전한다.
  • [괴식로드]독일 나치의 음료..`환타`<55>
    독일 나치의 음료..`환타`<55>
    전재욱 기자 2021.12.11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코카콜라사(社)는 코카콜라를 직접 제조하지 않는다. 지역의 병입(甁入·병에 액체를 넣음) 회사, 일명 보틀러와 계약을 맺고 원액만 공급한다. 보틀러는 원액을 가공해 코카콜라를 제조·유통·판매한다. 한국은 LG생활건강이 보틀러다.코카콜라사 본사가 있는 미국 영토가 너무 넓은 탓에 고안한 방식이다. 전역에 제조 시설을 두고 코카콜라를 직접 제조 및 판매하기에는 비용과 시간이 들었다. 하물며 세계에서 판매하는 일은 더 힘들었을 테다. 보틀링 시스템은 코카콜라를 대중화한 발판이 됐다.이런 방식은 20세기 초반 독일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당시 독일인은 미국인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코카콜라를 많이 마셨다. 현지에서 보틀링 시스템이 정착해 기반을 다진 덕으로 풀이된다. 독일 현지에는 코카콜라 제조 공장만 43곳이나 됐다. 코카콜라는 1936년 베를린 올림픽 공식 후원사로서도 독일인에게 사랑받았다.1936년 베를린 올림픽 후원사 코카콜라.2차 세계 대전(1939~1945년)이 발발하고 보틀링 시스템은 타격을 받았다. 미국이 전쟁 상대국 독일과 무역을 중단한 것이다. 당연히 미국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코카콜라사도 독일로 원액을 수출하지 못했다. 전쟁 초기에는 일이 이렇게까지 커질 줄 예상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이 1941년 진주만을 폭격한 데 반발하고 미국이 참전하면서 일이 꼬였다.기업으로서는 낭패였다. 외교 문제가 불거지면 현지에 진출한 회사도 타격이 불가피한데 급기야 전쟁까지 벌어진 것이다. 독일 나치는 미국 기업의 재산을 압류하는 조처를 단행했다. 이를 계기로 제너럴모터스는 독일 사업을 철수할 수밖에 없었다. 코카콜라 독일 지사도 처지가 궁색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독일이 세계 2위의 코카콜라 소비국이라는 데에서 돌파구를 찾았다.코카콜라는 독일인 너나 할 것 없이 즐겼으니 나치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구전에 따르면 아돌프 히틀러는 미국 영화를 보면서 코카콜라를 마시는 걸 좋아했다고 한다. 전쟁 탓에 코카콜라를 마시지 못하는 것은 민심을 다스리기에도 불리했다. 정권이 원하고 대중이 바라기에 코카콜라를 대체할 청량음료가 필요했다.코카콜라 독일지사에서 만든 환타의 광고 포스터.(사진=코카콜라)그렇게 등장한 게 환타(Fanta)다. 독일의 코카콜라 지사장 막스 카이트(Max Keith)가 주도해서 사탕무와 유청 등을 조달해 완성했다. 제품명은 독일어로 환상(Fantasie)에서 이름을 따왔다. 환타는 1943년 독일에서 300만 병이 팔릴 만큼 인기를 끌었다. 설탕이 부족해 요리에 단맛을 가미하려는 수요도 컸다.전쟁이 끝나고 환타는 단종했다. 표면적으로는 독일로 코카콜라 원액이 수입되기 시작했으니 대체품이 더는 필요하지 않은 탓이다. 그러나 호사가들은 환타가 나치의 음료 탓이라고 꼽았다. 전범 나치가 만든 음료라는 부정적인 인식 때문에 코카콜라가 손절한 것이라는 의미다.그러다 1955년 이탈리아 보틀러를 통해 환타를 다시 생산하기 시작했다. 이때 환타의 원조격인 오렌지 맛 환타가 처음 나왔다. 경쟁자 펩시가 여러 음료를 내고 추격하는 데 대항하는 차원이었다. 이후 환타는 코카콜라사의 음료 라인업 중추로 자리하게 된다. 코카콜라사의 사이다 스프라이트(Sprite)는 독일 환타 레몬(Fanta Klare Zitrone)에서 유래했다.

소비자생활부 뉴스룸

롯데온 ‘온앤더뷰티’, 베네피트 콜래보 키트 선봬

윤정훈 기자 2022.07.04

인건비에 시름하는 편의점…알바생 안뽑고 무인화 '고심'

남궁민관 기자 2022.07.03

[르포]룰루레몬 이태원 스토어, '운동남'도 꽂힐 수밖에

김범준 기자 2022.07.03

KT&G, 신인 뮤지션 발굴·지원

박철근 기자 2022.07.03

허리휘는 급식업체..`4500원 점심에 고기반찬 꼭 포함`

전재욱 기자 2022.07.03

폭염·장마에 다시 늘어나는 홈술족…'핑거푸드' 안주 주목

정병묵 기자 2022.07.02

동원F&B, 업소용 치즈·버터 가격 최대 2200원 인상

백주아 기자 2022.06.30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