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컨셉, 올해 신규 브랜드 대폭 확대한다

지난해 1200여개 신규 브랜드 입점..전체 매출 10%
뷰티 153%↑..신규 브랜드 비중 60%
  • 등록 2022-01-23 오전 6:07:37

    수정 2022-01-23 오후 9:28:18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W컨셉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루키 브랜드’ 발굴에 나선다. 패션 트렌드와 고객 기호가 급변하는 것을 감안해 신규 브랜드의 인기 요인과 특징을 분석해 올해 입점 역시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사진=W컨셉)
W컨셉은 SSG닷컴의 자회사로 편입된 지난해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새로 입점한 1200여 개 브랜드 매출이 전체 매출의 10% 비중을 차지해 매출 신장률을 크게 견인했다고 23일 밝혔다.

W컨셉은 신규 브랜드의 성장이 가장 컸던 뷰티·남성 패션·컨템포러리· 캐주얼·라이프웨어에서 인기 요인을 분석해 육성에 나선다는 방침을 세웠다.

W컨셉의 뷰티 카테고리는 전년비 매출이 153% 신장했다. 이중 신규 입점 브랜드에서 나온 매출이 전체 뷰티 매출의 6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데이지크’, ‘롬앤’과 같은 인디 브랜드와 ‘연작’, ‘헤라’ 등 프리미엄 브랜드 등 화장품 품목과 제모기, 고데기 등 뷰티 가전용품에 이르기까지 고른 인기를 끌었다.

남성 패션 카테고리에서는 신규 입점한 브랜드 중 상위 10개 브랜드가 전체 매출의 60%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마일웨어, 리커버리슈즈, 플리스 등 활동성이 높은 아이템을 시즌 별로 선보인 신규 브랜드가 큰 인기를 끌었다.

인기 카테고리인 컨템포러리와 캐주얼·라이프웨어에서도 신규 브랜드가 눈에 띄는 성적표를 내놨다. 컨템포러리에서는 ‘마뗑킴’, ‘르니나’ 등이 매출 상위권에 올랐다. 캐주얼에서는 ‘코닥 어패럴’, ‘디아도라’, ‘폴라로이드 스타일’ 등 외국 유명 브랜드의 상표권을 국내에서 수입?생산한 ‘라이선스 브랜드’가 인기를 끌었다. 라이프웨어에서는 ‘르쏘넷’, ‘후머’ 등 기능성과 디자인을 함께 강조한 골프웨어 브랜드가 MZ세대 등 젊은 층으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에 W컨셉은 전반적인 영역에서 이른바 ‘루키 브랜드’ 육성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탄탄한 생산 기반을 갖춘 브랜드와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고객 니즈에 맞는 다양한 신규 브랜드를 적극 입점 시킬 예정이다. 뷰티에서는 입점 브랜드를 올해보다 2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이 외에 콘텐츠적인 면에서도 투자를 늘려 패션과 뷰티를 결합한 이벤트 등을 다수 기획하며 고객 접점을 확대해간다는 방침이다.

신희정 W컨셉 어패럴 유닛장은 “최근 가치소비가 중요해지면서 패션· 뷰티·라이프스타일 전반적으로 자신의 가치관과 맞는 브랜드를 찾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규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다양한 지원을 통해 고객과 브랜드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