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쏘렌토R·스포티지 등 자발적 리콜 시행

총 8개사 52개 차종 10만2169대
  • 등록 2022-09-28 오전 6:00:00

    수정 2022-09-28 오전 6:00:00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국토교통부는 기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 다산중공업, 모토스타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52개 차종 10만216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아에서 제작, 판매한 쏘렌토 R 5만9828대는 전기식 보조 히터 커넥터의 내구성 부족으로 인해 커넥터가 손상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고, 스포티지 2만9687대는 2열 좌석을 접는 경우 배선이 좌석 하부 프레임과 간섭돼 손상되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한 니로 플러스 3078대는 에어백 제어 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충돌 시 에어백 등이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차량은 내달 6부터 기아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이어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퓨전 등 2개 차종 2421대는 변속기 레버 부싱의 내구성 부족에 의한 손상으로 주차 중 기어가 정상적으로 변속되지 않았고, 익스페디션 등 2개 차종 630대는 앞면 창유리 와이퍼 암 제조 불량으로 와이퍼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아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또한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 판매한 렉서스 NX350h 등 2개 차종 278대는 차선 유지 보조 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장치 작동 시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아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디펜더 110 P300 등 13개 차종 190대는 앞 좌석안전띠 구성요소인 프리텐셔너(충돌 시 좌석안전띠를 역으로 되감아 탑승자를 보호해 주는 장치)의 불량으로 확인됐고, 더 뉴 레인지로버 D350 SWB 등 2개 차종 38대는 매연저감장치(DPF)의 연결나사가 일부 누락돼 있거나 제대로 조여지지 않아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밖에도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X7 xDrive40i 등 5개 차종 22대, 다산중공업에서 제작, 판매한 다산고소작업차 348대, 모토스타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JET14 등 2개 이륜 차종 3648대의 경우에도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를 진행한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