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재난대응도 수도권 중심주의 유감

울릉도, 나홀로 태풍에 맞서 싸우는 곳
주민 “재난상습지역인데 나라선 관심도 없어요”
  • 등록 2022-09-07 오전 6:00:00

    수정 2022-09-07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태풍 피해는 지역을 가리지 않지만, 재난대응엔 수도권 중심주의가 깊게 뿌리박혀있다.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7시 10분께 울산 앞바다를 빠져나가면서 언론과 정부는 태풍수습으로 태세를 전환한 가운데, 나홀로 태풍과 맞서 싸우는 곳이 있다. 바로 울릉도·독도다.

제11호 태풍 힌남노는 약 5시간 뒤 울릉도에서 불과 70km 떨어진 인근을 지났다.

예보된 태풍의 강도도 울산을 빠져나간 것과 비교해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실제로도 중심기압 970hPa, 최대풍속 35㎧의 강도 ‘강’의 세기로 태풍의 위용을 과시하며 접근했다.

그럼에도 울릉도 주민들은 마치 태풍이 끝난 것 같은 소란에 한번 더 속이 부글부글 끓는다. 울릉도 남양항에서 건어물을 판매하고 있는 전영수(72세)씨는 “울릉도·독도는 영토싸움이 날때나 잠깐 우리나라다. 태풍같은 재난이 오면 우리나라가 아니다”며 “뉴스에선 태풍이 우리나라를 빠져나갔다고 하면서 울릉도 사람이 죽어나가는 동안엔 관심도 두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울릉도에서 평생을 산 울릉도 토박이다. 울릉군은 재난 우려가 높은데도 불구하고 국가적 관심과 대응에서는 늘 먼 곳이었다. 울릉군 주민들의 오래된 소외의 울분을 전 씨는 기자에 한참 토로했다.

이는 지난 2005년 발생한 태풍 ‘나비’가 남긴 상흔이기도 하다. 당시 울릉군은 기록적인 폭우와 강풍으로 섬 전역에 막대한 피해를 입기도 했다. 나비는 경상북도 울릉군에 크게 영향을 준 태풍으로, 재해 상습 피해지역인 울릉도의 취약한 재해대비 실태를 그대로 노출했다. 당시 수해 이재민은 796명, 총 피해액 270여억원에 달했다.

수도권 중심주의는 재난대응에서 꽃을 발한다. 지난 8월초 집중호우에서도 서울 외에 충청권, 전라권에도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하지만 언론의 보도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어졌고, 정부대응 역시 9000억원의 토목공사비가 강남과 신도림천에 투입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오전 기자실을 찾아 “태풍은 지금 울릉도 쪽으로 빠져나갔지만, 긴장을 늦출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는데, 앞으로는 “태풍이 지금 울릉도 쪽으로 ‘빠져나가고 있어’ 긴장을 늦출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의 온도를 조금 바꿔주심이 어떨지 권유드려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