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윤정, 11살 연하 남편과 갈등 고백 "죽고 싶었다"…오은영 '진단'

  • 등록 2022-05-16 오전 11:00:29

    수정 2022-05-16 오전 11:00:29

사진=M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11살 나이차 배윤정, 서경환 부부가 이혼 위기를 고백했다.

16일 첫 방송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서는 안무가 배윤정과 전 태국 프로 축구 선수로 활약했던 남편 서경환이 출연한다. 이들은 자신들을 ‘로또 부부’라고 소개했는데, 연이어 “로또가 참 안 맞잖아요”라고 말해 심상찮은 분위기를 예고했다. 11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연상연하 커플의 워너비로 꼽히는 이들 부부는 대체 어떤 고민을 가지고 오은영 박사를 찾아왔을지 궁금증이 모이는 상태.

센 언니 캐릭터로 늘 당당하고 쿨한 모습의 배윤정은 “사실 결혼 생활이 재미없고, 죽고 싶었다”고 밝혀 MC들을 충격에 빠뜨렸다는 전언. 이윽고 공개된 이들의 일상은 순탄치 않은 결혼 생활을 여실히 보여줬다. 남편 서경환은 7개월 아들의 육아를 위해 재택근무를 선택했다고 밝혔지만, 배윤정은 “남편이 재택근무를 하는 이유를 도무지 모르겠다”고 얘기하며, 남편이 육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남편 역시 생계를 위해 일을 하면서 육아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아내는 만족할 줄 모른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팽팽한 양측의 입장 차이, 영유아를 키우는 부부라면 누구나 고민할만한 이 문제에 오은영 박사는 어떤 족집게 같은 해결책을 제시했을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배윤정 서경환 부부의 갈등은 저녁 식사에서 폭발했다. 육아 도중 재택근무 중인 남편에게 저녁 식사로 라면을 제안한 배윤정. 하지만 업무를 마치고 나온 남편은 통화 중에 저녁 메뉴를 물어보면 어떡하냐고 불만을 표했다. 참았던 감정이 폭발한 배윤정은 “남편이 불편한 존재가 되어 가는 것 같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남편 또한 아내와 대화하는 게 자신을 우울하게 만든다고 작심한 듯 고백해 MC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사소한 문제에서 고구마 줄기처럼 딸려 나오는 두 사람의 충격적인 갈등에 스튜디오는 살얼음판으로 변하고. 그때 오은영 박사는 누구도 생각지 못한 의외의 진단을 내렸다는 전언이다.

아내 배윤정과 남편 서경환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 오은영 박사의 부부 솔루션은 16일 오후 10시 30분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첫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