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 내일 해요?" 묻던 손님, 등 뒤엔 흉기 숨겼다

대화 내내 흉기 숨긴 남성 CCTV에 찍혀
경찰, 범행 하루 뒤 범인 추적해 검거
  • 등록 2024-06-21 오전 7:41:36

    수정 2024-06-21 오전 7:44:03

[이데일리 채나연 기자] 부산 한 미용실에서 마감 시간 찾아온 손님이 수상하게 행동하자 CCTV를 돌려본 사장이 대화 중 흉기를 들고 있던 남성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7일 부산의 한 미용실 앞 계단에서 흉기를 들고 일면식 없는 사장을 기다리는 남성(사진=한문철 TV 캡처)
2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부산의 어느 미용실, 한 남성이 등 뒤에 칼을 숨긴 채 찾아왔습니다... 보복당할까 두렵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는 교통사고는 아니지만 큰 범죄 사건으로 이어질 뻔한 사건에 다른 피해자가 생길까 우려돼 사연을 올려본다고 밝혔다.

부산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 22분께 영업 마감 정리 중 한 남자 손님이 들어오자 “저희 마감했어요!”라고 응대했다.

이에 남자 손님 B씨는 ‘내일 영업하냐’, ‘몇 시까지 영업하냐’, ‘내가 머리할 게 아니라 다른 사람이 할 건데’ 등 몇 가지 질문을 하고 사라졌다.

잠시 후 미용실 문을 잠근 뒤 계단으로 내려가던 A씨는 계단에 서 있던 B씨가 자신을 발견하고 황급히 도망가자 이상하게 생각했다.

이후 집에 도착해 남편에게 이 일을 알린 뒤 미용실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고 영상을 확인한 A씨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영상에는 검은 옷을 입고 검은 모자를 착용한 B씨가 미용실 계단을 올라오더니 중간에 멈춰서 검은 장갑을 착용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B씨는 주머니 속에서 흉기를 꺼내 등 뒤로 숨긴 채 A씨의 미용실에 들어갔다.

B씨는 A씨와 대화를 나누며 등 뒤로는 흉기를 숨기고 있었던 것이다. 마감이 끝났다는 A씨의 설명에 가게를 나간 B씨는 흉기를 들고 미용실 1층 출입구 앞을 서성였다.

영상을 확인한 A씨 부부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으며 다음날 오후 4시께 범인이 체포됐다는 연락을 받았다.

A씨는 “전과자이고 살인미수면 몇 년 징역을 사느냐”고 한문철TV에 질문하며 남성의 보복을 두려워했다.

한편 지난 20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특수강도미수 혐의로 A(40대·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먹고 살기 힘들어서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의정부고 졸사 레전드
  • "잘 하고 올게"
  • 아기천사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