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 XX` 대참사에 돌아온 이재명의 사이다[국회기자 24시]

李 "尹, 욕하지 않았나…잘못했다 하라"
공격 수위 세진 李…여론 전환 기다렸다
취임 한 달…"李, 안 보인다" 평에
존재감 드러내기 위한 전략 분석도
"정쟁에 민생 가려질까" 우려도
  • 등록 2022-10-01 오전 10:00:00

    수정 2022-10-01 오전 10:00:00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번 주 국회는 온통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순방 기간 불거진 이른바 ‘비속어 논란’이 화두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외교 참사’로 규정, 지난달 29일 국민의힘의 반발에도 주무부처의 수장인 박진 외교부장관의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며 강한 공세를 펼쳤습니다. 이 가운데 잠잠하던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입에서 쓴소리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갑작스러운 이 대표의 직격에 그 ‘의도’에 집중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9층 서재필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尹 향한 사이다…때 기다린 李

“지금 들어도 ‘바이든’이 맞지 않나. 욕하지 않았나. 잘못했다고 하라.”

지난달 30일 오전 전남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을 겨냥한 이 대표의 발언입니다. 이 대표는 “국민도 귀가 있고 국민도 판단할 지성 갖고 있는데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며 비판을 쏟아부었습니다.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직접적으로 직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간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한 직접적인 발언을 최소화해왔습니다. 오직 ‘민생’에 집중하며 무분별한 정쟁에는 휘말리지 않겠다는 입장이었죠. 이러한 이유로 취임 한 달간, 윤 대통령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이 대표는 ‘침묵’을 택했습니다.

입을 굳게 닫았던 이 대표의 돌연 ‘사이다’ 발언에 대해 이 대표의 측근은 “이 대표가 때를 기다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의 실정에 책임을 묻는 것은 제1야당 대표로서의 책무지만 일거수일투족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오히려 무게감을 떨어뜨린다는 분석이었습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의 낮아진 지지율을 틈타 공세 수위를 높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다시 취임 후 최저치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전날 나왔죠.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4%,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5%로 각각 집계됐습니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참조) 또 다른 이 대표의 측근은 “국민의 여론이 확실해질 때까지 이 대표도 ‘한 방’을 준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친 윤석열(오른쪽)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尹 지지율 하락에도 고전하는 李

이 대표의 맹공이 단순히 윤 대통령을 비판하기 위한 것만은 아니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이 대표의 맹공이 단순히 윤 대통령을 비판하기 위한 것만은 아니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좀처럼 오르지 않는 정당 지지율을 높이기 위한 일환이라는 것입니다.

당내 일각에선 이 대표의 취임 한 달이 지난 가운데 ‘민생’도 ‘이재명’도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하며 ‘그저 무난했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취임과 동시에 자신을 둘러싼 ‘사법 리스크’가 현실화되면서 여론의 관심이 분산됐다는 분석이었죠. 이러한 이유로 다른 방향으로 이 대표의 존재감이 다른 방향에서 더 드러나야 한다는 주장이 일기도 했습니다.

여론도 이를 방증했습니다. 이 대표 취임 후 민주당의 지지율은 반등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갤럽의 여론조사 기준 이 대표 취임 직전인 8월 4주 민주당 지지율은 36%였지만 9월 4주 34%로 나타났습니다.

한 중진 의원은 “윤 대통령이 대참사를 벌이는 와중에 정당 지지율이 이렇게 낮은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이 대표에 책임이 분명히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 초선 의원은 “이 대표가 들어와 일으킬 ‘민생 혁신’ ‘정치 개혁’에 큰 기대를 했지만 생각보다 눈에 띄는 성과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 때문에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사이다’ 직격을 통해 윤 대통령의 실정을 분명히 지적하면서 여론을 끌어오기 위한 전략이라는 것이 또 다른 관계자의 전언입니다.

일각에선 이 대표의 거센 발언에 걱정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초선 의원은 “‘무난하다’는 평이 결코 나쁜 평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또다시 발언만 조명받아 정작 추진해오던 민생은 또 가려질까 오히려 두렵다”고 말했습니다. ‘대선 시즌 2’를 연상케 하는 전초전에 오는 4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가 ‘윤석열’과 ‘이재명’으로 점철되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가 기우이길 바라봅니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