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앤리치' 저격한 매혹적 라인…제네시스 GV80 쿠페[타봤어요]

뒤로 갈수록 뚝 떨어지는 쿠페형 SUV
강렬한 인상에 걸맞는 역동적 주행 돋보여
MLA ‘두 줄’ 램프·전자 서스펜션, 편의↑
젊은 운전자 저격…1억 넘는 가격이 관건
  • 등록 2023-12-14 오전 6:10:00

    수정 2023-12-14 오전 6:10:00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제네시스가 개성과 품격을 동시에 갖춘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내놨다. 바로 GV80 쿠페다. 미끈한 외관과 재빠른 반응 속도로 역동성을 유지하면서도, 제네시스 브랜드 고유의 묵직함은 잃지 않았다. ‘영 리치’를 저격한 차가 등장한 셈이다.

제네시스 GV80 쿠페. (사진=제네시스)
지난달 28~29일 제네시스의 첫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80 쿠페 가솔린 3.5터보 모델을 타고 서울~경기 남양주 일대 약 300㎞를 주행했다.

제네시스 GV80 쿠페 측면. (사진=제네시스)
GV80 쿠페의 첫 인상은 강렬했다. 전면·후면부에는 특유의 ‘두 줄’ MLA(마이크로 렌즈 어레이) LED 헤드램프가 자리 잡아 한 눈에 제네시스라는 인상을 준다.

그러면서도 기존 브랜드의 중후한 느낌을 벗은 디자인이 시선을 이끈다. 특히 옆에서 봤을 때 차량 후면부로 갈수록 높이가 낮아지는 매끈한 쿠페형 실루엣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여기에 제네시스의 ‘마우나 레드’ 색상까지 더해지니 역동적인 인상이 배가했다. 날카로움과 묵직함을 살린 뒷모습이 특히 매력적이다.

제네시스 GV80 쿠페 1열(운전석·조수석). (사진=제네시스)
운전석 문을 열면 가장 먼저 쿠페 전용 패턴·스티치를 적용한 시트가 눈에 들어온다. 강렬한 빨간 색의 안전벨트도 매력적이었다. D컷 투톤 색상을 적용한 운전대 뒤로는 27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와이드 디스플레이가 펼쳐진다. 운전자 시야에 알맞게 구부러진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가시성을 높였다.

공조 조절 역시 디스플레이와 이어졌는데, 그래픽이 간결해 조절이 편리했다. 그러면서도 주요 조작은 물리 다이얼로 조절할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이 한층 높아졌다. 센터콘솔이 높아 운전석에서 조작이 쉽고, 기어 변속기, 인포테인먼트 모두 다이얼로 조작하는 점도 편리했다. 다만 제네시스 고유의 크리스탈 기어봉·스피어가 아닌 점만은 아쉬웠다.

쿠페형 SUV임에도 2열 공간이 넉넉한 점도 인상적이었다. 밖에서 보기에는 공간이 나올까 싶었지만, 성인 남성이 앉아도 쿠페형 차라고 느끼지 못할 정도로 헤드룸이 남았다.

제네시스 GV80 쿠페 후면부. (사진=제네시스)
스포티한 외관 만큼이나 주행 성능도 감각적이다. 시승 모델인 가솔린 3.5터보 모델은 GV80 쿠페의 중간 트림(사양)차다. 최고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54㎏f·m의 주행 성능을 갖췄다.

처음 가속 페달을 밟으면 묵직하게 밀고 나가는 느낌을 주지만, 가속이 시작되면 민첩하게 속도를 올렸다. 스포츠 모드에서 특히 이런 민첩함이 온 몸으로 느껴졌다. 2톤이 넘는 무겁고 큰 차라고 느끼지 못할 정도로 재빠르면서도 안정적으로 속도를 유지하며 달려나간다.

야간 주행에서는 MLA 램프의 강력함도 느낄 수 있다. ‘상향등을 켰나’ 싶을 정도로 멀리까지 밝게 비춰 밤길도 걱정 없이 달릴 수 있다.

제네시스 GV80 쿠페 MLA 램프. (사진=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감각적인 주행에도 승차감은 제네시스답게 안정적이었다. 차량 전방 노면 정보를 인지해 서스펜션을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적용돼 과속방지턱을 놀라울 정도로 부드럽게 넘었다.

강력한 정숙성도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요소 중 하나다. 스포츠 모드에서 고속으로 달리고 있지만 외부 소음이나 엔진 소음이 거의 들리지 않을 정도였다. 시내 주행 시에는 컴포트 모드로 주행했는데 동승자가 ‘하이브리드 차처럼 느껴진다’고 말할 정도로 정숙성이 뛰어났다.

제네시스 GV80 쿠페 후면부. (사진=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스포티한 주행과 강렬한 개성을 갖춘 제네시스 GV80 쿠페 흥행의 관건은 가격이다. GV80 쿠페 가격(개별소비세 5% 기준)은 △가솔린 2.5 터보 8255만원 △3.5 터보 8675만원 △3.5 터보 48V 일렉트릭 슈퍼차저 9190만원 등이다. 여기에 22인치 휠·타이어, 빌트인 캠 패키지,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패키지 등을 더하면 1억원이 넘는다. 젊은 소비자의 마음을 저격하기에는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네시스의 품격을 유지한 SUV 쿠페의 역동성을 고려한다면 ‘한번쯤 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