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포리자 원전 핵위험 "매일 증가"…러·우크라·IAEA는 교착 지속

IAEA 원전 사찰 요구에도… 러·우크라는 책임공방만
우크라 "가짜깃발 작전" Vs 러 "서방 통해 가짜뉴스 퍼뜨려"
원전 직원 및 인근 주민들은 탈출 러시
  • 등록 2022-08-15 오전 10:47:52

    수정 2022-08-15 오후 9:18:10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를 겨냥한 러시아의 공격이 지속되면서 원전 참사에 대한 우려가 날로 커지고 있다. 국제사회의 사찰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책임 공방이 격화하는 가운데, 방사능 유출 등을 우려한 인근 지역 주민들의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를 감시하고 있는 러시아군 병사. (사진=AFP)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자포리자 원전을 운영하는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업체 에네르고아톰은 이날 “최소 6개의 러시아 포탄이 에네르호다르를 공격했다”며 “이 공격으로 원전 내 직원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에네르호다르의 드미트로 오블로프 시장은 이날 “지금 그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은 명백한 핵테러이며 언제 끝날 것인지 예측하기 어렵다”며 “매일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포리자 원전은 단일 원전으로는 유럽 최대 규모로, 러시아가 자포리자를 점령한 3월 초 이후 러시아군의 통제 하에 에네르고아톰이 운영해오고 있다. 약 100명의 직원이 5개월 이상 구금된 채 원전 2기 운영에 동원되고 있다. 외부 부지의 저장시설에는 174개의 사용후핵연료가 보관돼 있다. 러시아는 지난달 초부터 한 달 넘게 자포리자 원전 및 인근 지역에 대한 포격을 지속하고 있다. 이에 1986년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와 같은 참사가 또다시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자포리자 원전에 대한 공격이 중단되지 않으면 핵재앙이 발생할 수 있다며 지난달부터 지속 사찰을 촉구하고 있다. 원자로 격납고는 약 1야드(약 91.44cm) 두께의 철근 콘크리트 벽으로 보호되고 있지만, 사용후핵연료 저장고 등 나머지 건물들의 벽은 얇아 포격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는 물론 화재 등으로 간접적인 피해를 입을 수 있어서다. 아울러 원자로 역시 충격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IAEA의 오스트리아 빈 주재 러시아 대표부 대사인 미하일 울리아노프는 “자포리자 원전 방문을 늦춰서는 안된다”면서도 “포격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IAEA 조사팀이 사찰을 위해 자포리자 원전으로 갈 수는 없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서로 상대방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가짜 깃발 작전’(false flag operation)을 준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짜 깃발 작전은 상대방이 먼저 공격한 것처럼 조작해 공격의 빌미를 만드는 기만 전략이다.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는 세계 최초로 핵테러를 자행하고 있다”며 러시아가 원전을 방패 삼아 군사 거점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또 이날 텔레그램 영상 연설에서 “자포리자 원전을 향해 포격을 가하거나, 자포리자 원전을 군사 기지로 활용하며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모든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의 ‘특별 표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최근 자포리자 원전에 대한 미국 언론의 가짜뉴스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범죄를 러시아 탓으로 돌리려는 또 다른 시도”라고 주장했다. 이어 “매체들은 IAEA 사찰단이 임무를 수행하지 못하는 진정한 이유를 언급하지 않았다”며 “러시아군이 고의로 원전 시설을 포격했다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거짓말을 무분별하게 재생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러시아는 또 “우리는 숨길 것이 없다”면서도 IAEA의 사찰은 물론 우크라이나에 원전 통제권을 돌려주라는 주요 7개국(G7)의 요구도 받아들이지 않고 있고 있다. 이날 성명에서는 되레 “자포리자 원전과 올레니우카 포로수용소 등 2곳에서 발생한 포격에 대한 진상 조사를 위해 공개적으로 국제 전문가들의 참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편 핵재앙 우려가 커지면서 원전 인근 주민들의 도시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NYT는 이날 오전 러시아가 통제하는 영토와 우크라이나가 통제하는 영토 사이의 도로에 약 1000대의 차량이 줄지어 서 있었다며, 지난주부터 포격이 잦아지면서 탈출하려는 주민들이 늘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구금된 원전 직원들도 감시를 피해 몰래 탈출을 시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