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월드컵 본 중국 팬들의 충격…“마스크를 안 써?”

웨이보 이용하는 중국인들 불만 “중국 제외한 전 세계 정상으로 돌아왔다”
  • 등록 2022-11-24 오후 7:22:29

    수정 2022-11-24 오후 7:22:29

카타르 현지에서 스위스를 응원하는 팬들.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의 경기장이나 거리, 술집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팬들로 꽉 차 있다. 이 모습을 본 중국 팬들은 자국의 엄격한 코로나19 규제와 마스크 착용 등 폐쇄적인 정책에 자조섞인 반응을 보였다.

24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은 일본이 독일에 예상치 못한 2-1 승리를 거두자 수백 명의 일본 팬들이 도쿄 시부야 교차로에서 열광하는 비디오가 중국 소셜 미디어인 웨이보에서 큰 반응을 얻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한 웨이보 사용자가 충격을 받은 듯 “여기가 우리와 같은 세상인가요?”라는 댓글을 달았고 이 댓글은 수천 개의 ‘좋아요’를 받았다고 전했다. 또다른 댓글에서는 “저들은 왜 마스크를 쓰지 않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로이터통신은 “월드컵이 개막 4일째를 맞으면서 위와 같은 댓글이 웨이보에 넘쳐났다”고 전했다.

현재 전 세계가 코로나 엔데믹 시대로 접어들어 유연한 방역 정책을 시행하고 있음에도, 시진핑 중국 주석은 고강도 ‘다이내믹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을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한 여성을 무릎 꿇린 사건도 한국에서도 크게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 상에서도 정책을 직접적으로 비판할 경우 당국의 검열 정책에 따라 글이 차단될 수 있으며 심지어는 체포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다만 월드컵으로 인해 전 세계에서 모인 축구 팬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자유롭게 응원하는 모습을 본 중국 축구 팬들의 인내심에도 한계까 온 것으로 보인다.

‘왕’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한 웨이보 이용자는 “월드컵을 보면서 얻은 가장 큰 교훈은 아무도 마스크를 쓰지 않고 또 코로나19를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라며 “현재 시행하는 정책이 우리를 얼마나 오래 봉쇄 상태로 유지할지 모르겠다. 우리는 다른 나라 사람들과 같은 종족이 아닌가? 우리는 지금 전 세계를 차단하고 있나?”라는 글을 남겼다.

로이터통신은 “현재 중국에서 시행하는 ‘코로나19 제로’ 정책에 대한 견해가 중국 내에서도 다양하다”면서 홍콩과 중국 전문가의 말을 빌어 “작은 마을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코로나19를 두려워한다. 또 외국의 상황을 실패로 묘사하는 중국의 선전에 깊은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중국에서 전국적인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면서 중국 시민들의 좌절감이 악화됐고, 당국에서도 정책을 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웨이보 이용자는 “카타르월드컵은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가 정상으로 돌아왔다는 것을 알려준다. 우리의 폐쇄적인 정책을 유지하는 것이 지속 가능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코로나19 검사를 하기 위해 모인 중국 시민들.(사진=AP/뉴시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