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젠택배 일부 회원 개인정보 유출…"2020년 1~11월 일부 고객"

  • 등록 2022-01-23 오전 11:24:29

    수정 2022-01-23 오전 11:24:29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2020년 1~11월 로젠택배를 이용한 일부 고객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로젠택배 홈페이지 캡처)
22일 업계에 따르면 로젠택배는 전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020년 1~11월 당사 이용 고객 중 일부의 이름, 휴대전화 번호 또는 유선전화번호, 주소 정보가 유출됐다”며 “실제 유출된 정보는 확인 중이며 확인이 완료되는 즉시 대상 고객에게 유출 통보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젠택배는 유출 경위에 대해 “당사 대리점과 계약을 맺고 택배를 배송하는 배송 기사의 부주의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젠택배는 유출 사실을 인지한 뒤 시스템 보완 조치를 완료했다면서 이번 사건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했다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로젠택배는 “고객님의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해왔으나 소중한 고객님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