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탄소년단 측 "피해망상 악플러 법적 대응, 선처 없어"

  • 등록 2022-06-29 오후 7:38:55

    수정 2022-06-29 오후 7:38:55

(사진=빅히트뮤직)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 뮤직이 악플러들에게 선처 없는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빅히트 뮤직은 29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매우 조악하며 피해망상적인 내용의 명예훼손 게시글을 확인해 법적 대응을 진행했다”고 고소 사실을 밝혔다.

빅히트 뮤직은 정기적으로 팬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모욕, 명예훼손 게시물 증거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다. 최근에도 이같은 일환으로 다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빅히트 뮤직은 “XXXXXX에서는 한 명의 게시자가 수십 개의 아이피를 사용하며 모욕 게시글을 작성했고, 당사는 이러한 게시자들의 게시물 유형을 모니터링해 반복적으로 모욕을 일삼았던 내용을 모두 포함해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공지 내에 특정하지 않은 플랫폼도 고소장 내에 포함하고 있으며, 원활한 수사를 위해 고소장의 모든 내용을 상세히 설명하지 못하는 점 안내한다”고 부연했다.

무엇보다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 대응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빅히트 뮤직은 “최근에도 수사 진행 중인 피고소인이 엄한 처벌을 피하기 위한 합의 시도와 협의 요청을 해온 바 있으나 선처는 없다. 악성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당사는 앞으로도 혐의자들에게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