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4년 전 맞은 '사람두창' 백신, '원숭이두창'도 막을까

"두창 백신, 평생 면역이 되는 백신 중 하나"
  • 등록 2022-06-25 오후 3:43:09

    수정 2022-06-25 오후 3:43:09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환자가 발생했지만 아직 치료제나 3세대 백신이 구비되지 않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40여 년 전 맞았던 ‘사람 두창 백신’의 효능이 평생 지속된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2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두창 백신 의무 접종은 1978년에 마지막으로 이뤄졌다. 당시 접종대상 연령 및 일정은 생후 2~6개월에 1차, 5세에 2차, 12세에 3차를 맞도록 되어 있었다.

1979년 이후 태어난 사람들은 면역이 없는 상태로, 반면 백신을 맞은 지 44년이 지난 현재의 50대 중반 이상 연령대도 아직까지 면역력을 갖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 TV에 원숭이두창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사진=뉴스1)
25일 뉴스1에 따르면 백순영 가톨릭의대 명예교수는 “두창 백신은 평생 면역이 되는 백신 중 하나”라며 “많은 연구가 이뤄진 것은 아니지만 2세대 백신은 피부에 상처를 내고 생백신을 묻혀 감염시키는 매우 강력한 백신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처럼 실제로 바이러스를 증식시켜 항체를 만들어내는 백신은 평생 면역이 된다”고 전했다.

또 방역 당국과 전문가들은 40여 년 전 맞았던 백신은 ‘사람두창’인 반면, 현재는 ‘원숭이두창’일지라도 강한 면역력이 있다고 밝혔다.

23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모니터에 ‘원숭이두창 감염병 주의’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두 바이러스는 같은 계통이며, 사람 두창에 비해 동물두창은 증상이나 치명률이 약해 사람두창의 면역력으로 교차면역력은 충분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뿐만 아니라 백 교수는 “같은 백신을 여러차례 맞는 것은 면역이 형성되지 않았을 경우를 대비한 것일 뿐”이라며 당시 1차, 2차만 접종하고 3차까지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사람도 면역력이 있을 것이라 보았다.

한편 정부는 현재 2세대 사람두창 백신 3502만명분을 비축하고 있다. 이 백신은 원숭이두창에 약 85%의 예방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살아있는 두창 바이러스의 독성을 약화시켜 체내에 주입하는 생백신으로,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접종할 수 없으며 심근염, 뇌염 등 부작용 우려가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