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러리아百, 설 선물 와인 인기..전년비 45%↑

지난 한 달간 설 선물 판매 실적 전년비 23%↑
  • 등록 2022-01-23 오후 1:36:43

    수정 2022-01-23 오후 1:52:45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은 올해 설 선물세트 매출 견인에 가장 주효한 역할을 한 품목은 와인으로 전년 대비 약 45% 신장했다고 23일 밝혔다.

갤러리아 백화점 2022년 설 와인 선물세트 듀가피 마지 샹베르땡 그랑크뤼 2008. (사진=갤러리아 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은 최근 고가 와인 수요가 늘면서 프리미엄 와인 품목 수를 30% 가량 늘린 점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대표 선물세트로는 △듀가피 마지 샹베르땡 그랑크뤼 2008 △부샤 몽라쉐 크랑크뤼 2015 △샤또라뚜르 매그넘 등이 있다.

갤러리아 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달 24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약 한 달간 설 선물세트 판매 실적(예약판매+본판매)은 전년 대비 약 23% 신장했다. 지난 달 24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진행한 설 선물세트 예약 판매 매출도 지난해보다 약 119% 가량 크게 늘었다.

품목별 세부 분석 내용을 살펴보면 올 해는 정육·과일·굴비 세트 판매가 두드러졌다. 정육은 30%, 과일 및 굴비가 각 25%, 20% 신장했다. 이 외에 건강식품과 곶감·견과 등은 각각 15%, 10% 신장했다.

정육 품목의 경우 갤러리아에서 단독으로 운영중인 프리미엄 한우 브랜드 강진맥우를 중심으로 한 한우 선물세트가 특히 인기를 끌었다.

품목별 매출 구성비는 와인과 정육이 각각 26%, 20%의 매출 비중을 보이며 전체 선물세트 매출을 이끌었다. 인기 선물세트로는 △강진맥우 명가호 세트와 △애플망고·제주만감 세트가 전체 세트 판매순위 1·2위를 차지하면서 가장 큰 인기를 끌었다. 3위는 20만원대 △한우갈비 설악호 세트가 차지했다.

가격대별로는 30만원 이상의 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68% 크게 신장하고 10~20만원대 중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20% 증가했다. 이에 비해 10만원 미만 선물세트는 전년과 동일한 수준이다.

이번 설에도 온라인 선물 세트 매출이 두드러졌으며 올해 온라인 선물세트 매출은 전년 대비 57% 증가했다. 지속되는 언택트 소비 트렌드와 함께 20년 추석부터 선보여온 ‘카카오톡 선물하기’ 서비스 등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김영란법 가액 증가와 더불어 명절에 귀성 대신 고단가 선물을 선택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이에 프리미엄 선물세트를 대폭 확대하고 그 외 실속 위주의 여러 혼합세트를 강화한 점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