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거짓 보도로 동맹 훼손…한일관계 정상화 강력 추진"(종합)

26일 해외 순방 후 첫 도어스테핑서 논란 입장 밝혀
"동맹 없이 자국민 생명 안전 담보할 수 없어"
"IRA, 양국 장관·NSC서 논의…바이든과는 최종 확인만"
"지난 정부서 한일관계 퇴조…정상화 되면 양국 성장에 도움"
  • 등록 2022-09-26 오전 10:00:04

    수정 2022-09-26 오전 10:00:04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해외순방 기간 중 발생한 ‘비속어 논란’에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트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애초 사실과 다른 보도로 국익을 해쳤다는 기존 대통령실의 입장을 반복했다.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에 관련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자 “그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재차 억울함을 강조한 셈이다.

윤 대통령은 동맹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전 세계에서 두세 개 초강대국을 제외하고는 자국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의 능력만으로 온전하게 지킬 수 있는 국가는 없다”며 “그래서 자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에는 동맹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영국·미국·캐나다로 이어진 5박7일간 순방 성과 설명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 윤 대통은 이번 순방 하이라이트를 유엔총회 기조연설로 꼽으며 “대한민국이 자유와 인권 평화와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를 추구하는 국가로 국제사회에 국격에 맞는 책임을 이행하고 국제 연대를 강력히 지향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국정 기조 및 대외정책 원칙이라는 점을 전 세계에 알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나라와 국제 협력을 하려는 나라, 또 우리나라에 투자하려는 외국 기업, 국제사회에서 활동하는 대한민국 국민과 기업이 합당한 평가와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밝혔다는 점에 저는 의의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에서 뉴욕이 디지털과 IT의 새로운 도시로 떠오르고 있고, 인공지능(AI)의 메카라고 하는 캐나다 토론토 대학을 찾아서 양국의 과학 기술 협력에 관해서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면서 “여러 가지 한국의 투자 기업에 대한 유치 행사에도 제가 참여를 해서 한국 투자기업들에게 이렇게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다국적 기업이나 전 세계 다양한 곳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는 기업들이 우리나라의 투자하는 것은 우리나라의 일자리만 생기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정부 역시도 다른 국가들과 경쟁함으로써 더 유능한 정부가 되고, 규제 개혁이 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갈 수 있다”며 “여러분들이 우리나라에 오시는 것은 우리에게 이런 이점들이 있다. 그리고 우리도 여러분들이 사업을 제대로 할 수 있게 대한민국 정부의 업무를 국제 기준에 맞춰가겠다”고 밝혔다.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대해선 “버킹엄 리셉션(지난 19일 영국 찰스 3세 국왕 주최)에 가보니까, 이게 100여 개국 이상이 모이는 그런 자리에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그야말로 장시간을 잡아서 이렇게 뭘 한다는 것이 (힘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참모진들에게 “미국 대통령하고 (회담일정을) 장시간을 잡기도 어려울 것 같고 무리하게 추진하지 마라, 그 대신 장관 베이스에서 그리고 양국의 NSC 베이스에서 더 디테일하게 빨리 논의를 해 가지고 바이든 대통령과는 최대한 컨펌만 하도록 하자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한일정상회담과 관련해선 “한일 관계는 한 번에, 한 술에 배부를 수 있는 그런 관계는 아니다”면서 “지난 정부에서 한일 관계가 이미 많이 퇴조를 했고, 일본 내에 여론도 있고 우리 국민들의 여론도 있고, 양국 국민들의 생각을 잘 살펴가면서 무리 없이 관계 정상화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한국의 기업과 일본의 기업들은 양국의 정상화를 아주 간절히 바라고 한일 관계가 정상화가 되면 양국 기업들이 상호 투자를 함으로써 아마 일본과 한국 양쪽에 일자리도 더 늘 것이고 양국의 성장에 저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래서 앞으로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한일 관계의 정상화는 좀 더 강력하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