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미숙아 출생률 급증…"러 공격에 의료공백 발생 우려"

유니타이드 "우크라 미숙아 출생률 12%→40%"
전쟁으로 산모 스트레스↑·의료 공급망 마비
  • 등록 2022-08-10 오전 10:19:17

    수정 2022-08-10 오전 10:19:17

[이데일리 이현정 인턴기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산모의 건강 악화와 의료 공백으로 우크라이나 미숙아 출생률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침공 이후 의료 공백과 산모의 건강 악화로 미숙아 출생률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픽사베이)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은 국제의약품구매기구(Unitaid·유니타이드)가 우크라이나 병원들의 출산 의료 기록을 조사한 결과 전쟁 전 12%였던 미숙아 출생률이 현재 약 40%로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에르비 베어후셀 유니타이드 대변인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쟁으로 산모의 스트레스가 증가하며 미숙아 출생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많은 병원이 파괴되고 의료 공급망이 마비되면서 상황은 계속 악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WHO는 임신기간이 37주 미만일 때 태어난 아기를 미숙아로 규정하고 있다. 베어후셀 대변인은 “충분히 성장하지 못하고 태어난 아기는 호흡기와 소화기, 신경계에 장애를 갖게 될 가능성이 크다”며 “미숙아의 장기손상은 대부분 산소 공급이 어려워서 발생하므로 초기에 적절한 인공호흡기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니타이드는 우크라이나에 지속기도양압기(CPAP) 220개와 산소 블렌더 125개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PAP는 신생아의 코에 튜브를 끼워 산소를 공급하는 휴대용 장치로, 한 번 충전 시 3년간 사용할 수 있고 가격은 한 대당 500달러(약 65만원) 정도다. 마거릿 해리스 WHO 대변인은 “전쟁 상황에서는 쉽게 전력이 차단된다”며 “CPAP처럼 휴대 가능한 장치를 지원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