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으셔야 합니다'…폭락장 전문가 사칭주의보

최근 증시 변동성 커지며 투자자 심리 유약해지자
제도권 증권사 사칭 세력 다수 등장해 고객몰이
"명의 도용도 불법이고 유사투자자문 개인자문도 불법"
  • 등록 2022-09-27 오후 1:09:25

    수정 2022-09-27 오후 1:09:25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A 증권에서 진행하는 카톡방에서 7배 이상 상승 종목 추천할 예정입니다.’

최근 투자자 B씨는 국내 상위권 A 증권이 소수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투자정보방이 열렸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간판 애널리스트가 직접 관여한다기에 손길이 갔지만 결과는 손실이었다. 해당 증권사는 이런 카톡 방을 운영한 적이 없고, 하거나 할 계획도 없다.

투자자 B씨받은 A증권 사칭 문자메시지.(사진=독자 제공)
최근 한국 증시가 맥을 못쓰자 전문가 사칭 세력이 투자자의 유약한 심리를 노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27일 증권가에 따르면, A 증권은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주식 투자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위와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최근 불특정 투자자를 대상으로 위와 같은 문구가 담긴 문자 메시지가 대량 발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시장에서 이름 난 소속 애널리스트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부연도 있었다.

A 증권사 관계자는 “회사는 개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무작위로 문자를 보내지 않는다”며 “회사 법무팀을 통해서 사칭 주체에 법적 조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투자회사 간판을 도용해 투자자를 모집하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 실재하는 회사명을 무단으로 빌려서 영리 목적에 이용하면 법 위반이다. 이를 피해 가고자 투자자를 혼동시키는 교묘한 사례도 여럿이다. 키움그룹, 이베스트그룹, 한국주식협회, 삼성INBEST 따위처럼 제도권 업체와 혼동할 만한 사명을 내세우지만 이름이 유사할 뿐 허위다.

대부분은 개인 상담으로 유도해 비용을 요구하기 직전에 이런 식으로 모객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격이 없는 이가 개인 자문을 제공하고 대가를 받으면 법 위반이다. 특히 유사투자자문업자가 이런 식으로 고객을 모아서 자문·일임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익을 내는 사례가 다수 보고된다. 금융당국은 이를 불법으로 보고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요즘처럼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 부쩍 잦아진다는 게 시장 참여자들 체감이다. 상승장에서도 그렇지만 최근과 같은 하락장에서 더 기승을 부린다. 전날만 해도 하루 동안 한국 증시에서 날아간 시가 총액이 71조원에 이른다. 코스피가 3.02% 하락한 2220.94포인트, 코스닥이 5.07% 급락한 692.37포인트로 거래를 마친 결과다.

지난 26일 코스피가 3% 넘게 폭락하며 2년 2개월여 만에 최저치로 마감하자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사진=이영훈 기자)
이런 투자 환경에서 개인 투자자는 여러 경우의 수와 씨름하기 마련이다. 이미 발생한 손해가 더 커질지, 아직은 아니지만 앞으로 손해가 발생할지, 지금이 저점이라면 매수 타이밍인지 전전긍긍이다. 조언에 목마른 투자자의 심리가 사칭 세력의 공략 지점이다.

물론 이런 식으로 이뤄진 상담이 투자자에게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그러나 사칭은 현행법 위반이다. 전문가들은 여의찮으면 해당 회사 대표전화로 문의해서 진위를 따지는 것이 차선이라고 조언한다. 수수료 등 상담 대가를 요구하면 정식으로 투자 자문 면허를 가진 업자인지 확인해야 한다.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포털에 유사투자자문업자를 신고하는 란도 있으니 참고할 만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