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택서 마약 투약한 30대 男…경찰에 '덜미'

서울광진경찰서, 21일 30대 남성 마약투약 혐의로 체포
자택서 마약 투약, 지인 신고로 현장 출동
마약 간이 검사 '양성', 주사기 17개 압수
  • 등록 2023-01-25 오후 2:07:45

    수정 2023-01-25 오후 2:10:17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서울 광진구 자택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25일 서울 광진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설날을 하루 앞둔 지난 21일 광진구 구의동의 자택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A씨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마약을 발견하지는 못했지만, 그의 주거지와 차량에서 주사기 17개를 압수했다. 또 간이 시약 검사를 실시한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 A씨 역시 자신의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22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이에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