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세연, 이준석의 '손인사 패싱'에 "망신주냐. 사실상 폭행"

  • 등록 2022-06-23 오후 1:31:35

    수정 2022-06-23 오후 1:35:37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가로세로연구소는 2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의 손인사 시도를 거부한 것 관련 “공개적으로 이렇게 망신을 주려고 행동했다. 사실상 폭행”이라며 이 대표를 비난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해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좌)와 강용석 소장(우) 사진=이데일리 DB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이날 유튜브 커뮤니티에서 이 대표를 ‘이런 자식’이라고 힐난한 뒤 “이 대표가 대한민국 집권 여당 대표라는게 참담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이어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윤리위 징계가 내달 7일로 미뤄진 데 대해 “황당하다.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를 시작하고, 징계를 무려 2주나 연기하다니..”라며 “국민의힘은 이 대표가 스스로 물러나길 바라고 있다. 그렇게 되면 손에 피를 안 묻힐 것이라 생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집권여당은 이 대표에 아무런 징계를 내리지 않고 스스로 물러나길 기다린다면 앞으로 도덕성에 큰 타격을 입게 된다. 이 대표는 스스로 물러니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가세연은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집중 제기해 정당사 최초로 현직 대표를 윤리위에 회부시켰다.

한편 이 대표는 윤리위의 징계 연기 결정에 대해 “길어지는 절차가 당 혼란에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고 있을 텐데 그 이유가 궁금하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