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심위, OTT '살아있는 동물로 학대 연출하면' 제재 검토

  • 등록 2022-06-24 오후 4:38:46

    수정 2022-06-24 오후 5:29:53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KBS 역사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현장에서 강제로 발목에 와이어가 걸려 고꾸라진 뒤 촬영 나흘 만에 숨진 퇴역경주마 ‘까미’,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인 드라마 ‘장미맨션’에서 ‘고양이 살해 장면’에 동원된 고양이

동물을 ‘촬영 소품’으로만 취급해온 방송·콘텐츠계에 국민적 비판이 쏟아진 대표적 사례들이다.

OTT 서비스 ‘티빙’이 자체 제작한 드라마 ‘장미맨션’ 4회에 나온 고양이 살해 묘사 장면 (사진=‘장미맨션’ 방송 캡처)
동물권에 대한 국민적 인식이 높아지자 방송·인터넷콘텐츠의 내용 심의를 담당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동물학대 등 자극적 장면연출에 대한 규제 작업에 착수했다.

24일 본지의 취재를 종합하면, 방심위는 올해 5월 29일 ‘전기통신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본회의를 통과한 것을 계기로 ‘OTT 사업자의 콘텐츠 내용심의와 시청등급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 법안 마련’을 준비하고 있다.

통과된 개정안에 따르면, 방심위는 OTT 콘텐츠의 등급분류와 그 내용에 대해 방송 프로그램처럼 심의할 수 있게 된다.

방심위는 특히 “OTT 사업자에 대한 의무, 책임을 부과하기 위한 다각적 검토와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간 방심위는 동물권 단체 등으로부터 동물학대 등을 연출한 콘텐츠 민원을 접수해도 (규제할) 근거 법률이 없어 난항을 겪어 왔다. OTT 서비스를 현행법상 ‘방송 관련 규정’으로 심의하기 어렵기 때문이었다.

이에 대해 방심위도 문제의식에 공감하며 “최근 저희 위원회는 동물에 대한 물리적 학대 장면을 구체적으로 표현한 인터넷상 정보 다수에 시정결정을 내렸다. 말에서 낙마하는 장면을 촬영하며 논란이 된 드라마 역시 행정지도하는 등 적극 대응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관련된 사항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까미’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KBS는 자체적인 동물 안전 보장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동물이 신체적 위험에 처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는 연기 장면은 최대한 CG 작업으로 처리’하며 실제 동물의 연기 장면도 최소화하는 방침을 제작현장에 적용하기로 했다.

앞으로 OTT 컨텐츠 역시 각본에 꼭 필요한 동물연기 연출 등은 CG 기술로 대체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윤성모 동물권행동 카라 활동가는 이데일리와의 연락에서 정부 당국의 동물학대 대응 변화기류에 대해 “방심위가 적극 대응하는 모습을 느끼고 있다”며 “새 정부 국정과제에 ‘동물학대 처벌강화’가 포함된 만큼 미디어에서 발생하는 동물학대에 대해 방심위 등 관련 정부기관에서 적극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