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만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 나와, 독일 귀국 남성

귀국 5일 만에 원숭이두창 확진
한국 첫 확진자 역시 독일 귀국
  • 등록 2022-06-24 오후 8:23:53

    수정 2022-06-24 오후 8:23:53

[이데일리 김유림 기자] 세계 각국에서 확산하고 있는 바이러스성 질환인 ‘원숭이두창(Monkeypox)’ 환자가 대만에서도 처음 발생했다.

대만 타이베이 국제공항. (사진=AP/뉴시스)


24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대만에서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보고됐다. 대만 질병통제센터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해당 확진자는 20대 남성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독일에서 유학하고, 지난 16일 귀국해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남성은 대만 당국의 해외 입국자 전원 자가격리 지침에 따라 자택에서 격리하던 중 발열, 인후통, 발진 등 포함한 증상을 호소해 병원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확진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현재 격리병동에서 치료 중이라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그러면서 가족 등 그의 밀접 접촉자는 현재 어떠한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한국에서도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처음 발생했다. 22일 질병관리청은 독일에서 지난 21일 입국한 내국인 A씨가 원숭이두창 확진자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입국한 외국인 1명도 부산에서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로 분류됐으나, 검사 결과 원숭이두창은 음성 판정을 받고 수두로 확인됐다.

원숭이두창은 지난 5월 처음 보고된 이후 현재까지 40여개국에서 발병 건수가 3000건을 넘어섰다. 아프리카 지역 밖에서는 사망자가 나오지 않는 상황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