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도 주목한 한국의 '런치플레이션'…"편의점이 뜬다"

전세계적인 식품 가격 상승에 외식물가도 올라
'가성비' 찾는 직장인들 편의점으로 몰려
즉석식품 매출 30% 이상↑…배달서비스도 등장
  • 등록 2022-06-29 오후 4:50:43

    수정 2022-06-29 오후 4:50:43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외신이 편의점에서 점심을 해결하는 한국 직장인이 늘고 있다고 소개했다. 최근 전 세계를 덮친 인플레이션이 촉발한 런치플레이션(점심을 뜻하는 런치와 인플레이션의 합친 신조어)이 낳은 풍토라는 것이다.

(사진= 뉴시스)


로이터통신은 29일 한국의 편의점들이 라면, 샌드위치, 김밥 등 5달러(약 6500원) 미만의 저렴한 식사 메뉴를 제공하면서 점심 식사 비용을 절약하고자 하는 직장인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적인 식품 가격 인상으로 외식 물가가 상승하면서 직장인들의 주머니 사정이 팍팍해진 탓이다. 코로나19 봉쇄 조치가 해제된 이후 거의 매일 출근하는 직장인들에게는 점심식사 비용 인상이 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유엔(UN) 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식품 가격은 전년동월대비 23% 급등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두 나라의 곡물 수출이 타격을 받았고 에너지와 비료 가격도 치솟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국내 식당의 음식 가격은 전년동월대비 7.4% 올랐다. 이는 24년만에 최대폭이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갈비탕은 12.2%, 냉면은 8.1% 각각 올랐다.

인사정보업체 인크루트의 지난달 조사에서 직장인 1004명 중 96%가 점심값이 부담스럽다고 답했으며, 그중 절반 가까이가 점심 지출을 줄일 방법을 찾고 있다고 했다. .

여름철 인기 외식 메뉴인 냉면의 경우 서울 근교 평균 가격이 1만원을 넘어섰다. 반면 편의점에서는 여전히 1000원을 약간 웃도는 가격에 라면을 구입할 수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편의점 점심이 ‘가성비’(가격대비 성능 비율)를 앞세워 인기를 끌면서 GS25의 1~5월 즉석식품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0% 이상 늘었으며, CU와 세븐일레븐의 즉석식품 판매도 비슷한 증가율을 보였다. 이마트24는 사무실이 밀집된 지역의 점포에서 도시락 매출이 50% 급증했다고 밝혔다. GS25는 이런 추세를 고려해 점심 식사 예약 고객에게 배달 및 할인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다만, 로이터는 한국 직장인들에게 점심시간이 단순히 끼니를 때우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식사를 하면서 친구, 동료들과 어울릴 수 있는 일종의 친교의 장으로 여겨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