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필리핀 ADB 연차총회 참석…국제협력 모색

내년 인천 송도서 연차총회 개최…국제 홍보 나서
필리핀 재무장관 만나 부산 국제엑스포 유치 당부
  • 등록 2022-09-27 오후 5:30:00

    수정 2022-09-27 오후 5:30:00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필리핀에서 열리는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 총회에 참석해 코로나19 이후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국제 협력을 모색하고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홍보에도 나선다.

추경호(가운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7월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을 위해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기재부에 따르면 추 부총리는 오는 28일 필리핀 마닐라로 출국해 제55차 ADB 연차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ADB는 아시아·태평양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1966년 설립된 다자개발은행이다. 총 68개 회원국이 있으며 우리나라는 설립 당시 가입한 창립 회원국이자 영구 이사국이다. 현재 지분율은 5.03%로 8위에 해당한다.

올해 회의는 당초 의장국인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최근 스리랑카 국가 상황을 감안해 필리핀 마닐라의 ADB 본부에서 열린다. 26~30일 대면·영상 혼합방식으로 열리며 68개 회원국 정상급 인사,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등 고위급 경제 인사들이 직접 참석한다.

우리나라는 내년 차기 연차총회 개최국이다. 당초 2020년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순연돼 내년 5월 인천 송도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추 부총리는 연차총회 의장직을 넘겨받고 차기 연차총회와 관련해 한국 정부 대표로서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출장 기간 중 아사카와 마사츠구 ADB 총재와 벤자민 디오크노 필리핀 재무장관 등 주요 경제 인사 면담도 진행한다.

추 부총리는 우선 29일 ADB 경영진이 주요 안건을 의결하는 핵심 행사인 비즈니스 세션에 참석해 지난해 ADB 운용 성과, 연간 예산안 등 주요 안건 논의에 참여한다.

거버너 연설을 통해 올해 연차총회 주제와 관련해 코로나19 이후 기후변화 대응 등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협력과 정책 공조를 강조하고 ADB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할 예정이다.

정부는 내년 ADB 연차총회에 대한 홍보를 위해 이번 연차총회 기간 중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29일 오후에는 차기 개최국 행사를 개최한다.

추 부총리는 28일 ADB 총재 면담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 등 양측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한국의 성공적인 연차총회 개최를 위해 ADB의 적극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필리핀 재무장관 면담에서는 5년(2022~2026년)간 필리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 지원 한도를 10억달러에서 30억달러로 증액하는 EDCF 기본 약정 갱신에 대해 논의한다.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월드 엑스포) 유치에 대한 필리핀 정부의 관심과 지지도 당부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