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유나양 가족 추정 시신 3구 발견…경찰, 신원·사망원인 파악 주력

완도 인양 시신 3구…실종 직전 CCTV 속과 같은 옷
부패 정도 심해…신원 확인·사망 원인 등 규명 예정
차량 고장 혹은 사고 여부도 조사 방침
  • 등록 2022-06-29 오후 5:44:12

    수정 2022-06-29 오후 9:37:16

[이데일리 하상렬 기자]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에 나섰다가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양 일가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우선 시신의 신원을 파악하고, 부검을 통해 사망 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9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 인근 해상에서 인력 50여 명과 크레인 1대, 바지선 1대 등을 투입해 조양 가족의 은색 아우디 차량을 인양했다.

경찰은 해당 차량 내부수색을 통해 성인 남녀와 어린이 1명 시신 3구를 확인했다. 시신의 부패 상태가 심해 육안으로 신원확인이 불가능했으나, 조양 가족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속 옷차림과 일치한다는 점에서 경찰은 시신을 조양 가족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지문 대조·신분증 등 유류품 분석을 거쳐 신원을 최종 확인할 방침이다. 지문 등록이 안 된 어린이는 함께 수습한 성인과 유전자 정보(DNA)를 비교해 가족 관계를 밝힌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경찰은 사체 검시와 검안을 진행한 뒤 국립과학연구원 부검을 통해 이들의 구체적인 사망 원인도 규명할 예정이다.

또 인양된 차량에 대한 조사도 진행한다. 애초 경찰은 아우디 차량이 방파제로 급가속해 침몰한 것으로 추정했지만, 인양된 차량의 변속기가 ‘P(주차)’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사고 원인 규명이 필요해 졌기 때문이다. 경찰은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해 차량 고장 혹은 사고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조양 가족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것을 극단적 선택의 배경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조양 부모가 암호화폐인 ‘루나 코인’에 투자했다가 큰 손실을 본 정황을 파악했다. 조양 부모는 실종 전 ‘루나 코인’, ‘방파제’, ‘추락’, ‘물때’, ‘수면제’ 등을 검색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