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부지검 초임검사 사망…檢 "업무상 스트레스" 결론

남부지검 "직장 내 괴롭힘 없었다"
4월 초임검사 A씨, 청사서 떨어져 사망
  • 등록 2022-06-29 오후 5:48:30

    수정 2022-06-29 오후 5:48:30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서울남부지검 청사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초임검사에 대해 진상조사를 실시한 결과 ‘업무상 스트레스’라는 판단이 나왔다.

(사진=뉴스1)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초임검사 A씨에 대한 진상조사를 마무리하고 “힘든 업무 인한 스트레스”라며 “폭언 및 폭행 등 가혹행위는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검사로 임용된 A씨는 지난 4월 청사 고층에서 떨어져 숨졌다. 남부지검 동측 주차장을 지나가던 검찰 관계자는 쓰러져 있던 A검사를 발견하고 곧바로 119에 신고했지만 현장에서 심정지 상태였던 A씨는 결국 사망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