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사망 31만8000명 '역대 최대'…코로나 희생자는 5030명

[통계청 '2021년 사망원인 통계']
한국인 사인 1위는 '암' 8만3000명
코로나 사망자가 술 관련보다 多
'극단선택' 10대 10%, 20대 8.5% ↑
  • 등록 2022-09-27 오후 7:10:15

    수정 2022-09-27 오후 9:43:15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고령화로 노인 인구가 크게 늘어난 데다 코로나19 확산까지 더해져 지난해 사망자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한국인 사망 원인(사인) 1위는 10대부터 30대까지는 자살, 40대 이후는 암(악성신생물)이었다. 하루 평균 37명이 스스로 생을 마감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자살률을 보였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 26일 점심시간 청계천을 찾은 직장인들이 마스크를 벗고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사망자는 31만 768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 2732명(4.2%) 증가했다. 80세 이상 사망자가 전체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0.0%로 전년대비 1.3%포인트 상승했다. 사인은 암이 26%로 가장 높았고, 심장 질환(9.9%), 폐렴(7.2%)이 뒤를 이었다. 전체 사인에서 3대 사인의 비중은 43.1%에 달했다.

작년 암 사망자는 8만2688명이었다. 사망률은 10만명 당 161.1명으로 1년 전보다 1.0명(0.6%) 증가했다. 암 사망률은 폐암(36.8명), 간암(20.0명), 대장암(17.5명), 위암(14.1명), 췌장암(13.5명) 순으로 높았다. 성별로는 남자의 암 사망률(199.0명)이 여자(123.4명)의 1.6배였다. 남자는 폐암, 간암, 대장암 순으로, 여자는 폐암, 대장암, 췌장암 순으로 사망률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에선 위암과 유방암, 40· 50대에선 간암 사망률이 높게 나왔다. 반면 60세 이상에선 폐암 사망률이 가장 높았다.

이외에 △뇌혈관 질환(7.1%) △자살(4.2%) △당뇨병(2.8%) △알츠하이머병(2.5%) △간 질환(2.2%) △패혈증(2.0%) △고혈압성 질환(2.0%)이 사인 4~10위에 올랐다. 전체 사망에서 10대 사인의 비중은 무려 66%에 달했다. 특히 패혈증의 경우 2020년 처음 10대 사망 원인에 등재된 뒤, 지난해 9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작년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 수는 5030명으로, 전체 사망자 가운데 1.6%를 차지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국내 감염병 확산 첫해인 2020년(950명)과 비교하면 5배가 넘는다. 사망률(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도 9.8명으로 전년 대비 7.9명(429.6%) 증가했다. 코로나19 사망률은 특히 60세 이상에서 급증했는데, 이중 80세 이상 사망률이 124.0명으로 가장 높았다. 성별 사망률은 남성이 10.4명, 여성이 9.2명이었다. 코로나19는 여성 10대 사인에 처음 포함됐다.

노형준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 사망자 수 증가는 인구 고령화가 주된 원인”이라며 “다만 그전에는 보이지 않았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가 5000명을 넘어 사망자 수 증가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10대부터 30대에서는 자살이 최대 사인이었다. 자살은 전체 사인 순위에선 5위였지만, 10~30대에서는 1위, 40~50대에서는 2위로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작년 자살 사망자 수는 전년대비 1.2% 증가한 1만 3352명으로, 하루 평균 36.6명이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자살률은 26.0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작년 10대와 20대 자살률은 각각 7.1명, 23.5명으로 한 해전보다 무려 10.1%, 8.5%나 늘어 우려된다. 노 과장은 “10대와 20대의 자살률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라며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의 자살률은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OECD 국가 간 연령표준화 자살률(OECD 표준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자수)로 보면 한국은 23.6명으로 OECD 평균(11.1명)의 2배를 웃돈다. 자살률이 20명대인 국가는 한국과 리투아니아(20.3명) 뿐이다.

한편 작년 술로 인한 질병과 중독 등으로 사망한 사람도 4928명에 달했다. 특히 남성의 알코올 관련 사망률은 16.5명으로 여성(2.7명)에 비해 6.1배나 높았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