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바이든 "나토 주둔 군사력 증강…러시아에 대응태세 강화"

폴란드에 미군 제5군단 상설 사령부 설치
영국에 F-35 전투기 추가 배치…독일, 스페인 등에도 전력 강화
  • 등록 2022-06-29 오후 9:45:03

    수정 2022-06-29 오후 9:45:03

(사진=로이터)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주둔 미국 군사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유럽 내 미국 군사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유럽에 주둔하는 미군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전보다 약 2만명 많은 10만명 수준으로 증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폴란드에 미군 제5군단의 상설 사령부를 설치하고 루마니아에 추가 병력 5000명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영국에는 F-35 전투기 2개 대대, 이탈리아와 독일에는 방공 장비를 강화한다. 스페인에는 해군 구축함 2대를 추가로 배치할 예정이다.

그밖에 러시아와 가까운 루마니아와 발트해 연안 국가에 순환 배치된 병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유럽내 전력 태세를 강화하고 변화하는 안보 환경에 대응할 것”이라며 “나토가 육·해·공 모든 방면에 걸친 위협에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유럽의 평화를 산산조각내고 규칙 기반 질서의 근본적 원리를 공격했고 군사적 중립국이던 핀란드, 스웨덴이 나토 가입을 결정했다”며 “미국과 동맹이 나서서 나토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고 중요하다는 점을 증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