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독보적 하이브리드 기술력’..어코드·CR-V 쌍두마차 달린다

4세대 2모터 하이브리드 시스템 탑재
강력한 모터가 주인공, 엔진은 보조
엔진 사용 최소화로 높은 연비 구현
“HEV, 전체 판매량의 80%↑ 높일 것”
  • 등록 2024-02-22 오전 6:00:00

    수정 2024-02-22 오전 6:00:00

[이데일리 박민 기자] ‘하이브리드 명장’ 혼다가 올해 국내 하이브리드차(HEV) 시장에서 쾌속질주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11세대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로 돌아온 간판 세단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와 6세대 완전변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올 뉴 CR-V 하이브리드’를 통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들어 성장세가 주춤한 전기차 시장을 대신해 급성장하고 있는 하이브리드차 시장에서 혼다만의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혼다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엔진이 주가되고 모터는 보조적인 역할을 하는 기존 하이브리드차와 달리 강력한 모터성을 차량의 구동에 할애하고 엔진은 이를 보조하는 방식으로 연비 소모를 최소화한 점이 특징이다.

혼다의 세단 자존심 ‘어코드’

혼다의 간판 세단 ‘어코드’는 지난 1976년 첫 출시 이후 50년 가까이 변함없는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차량이다. 지난해까지 총 11번의 세대 변화를 거치면서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다이내믹 퍼포먼스를 강화했다. 글로벌에서도 인지가 탄탄해 북미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베스트셀링 모델로 꼽혔고, 국내서도 내구성이 우수하고 잔고장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과거 국산차의 파워트레인(구동계) 기술력이 일본차에 못 미치던 시절 어코드는 그야말로 선망의 대상으로 꼽을 정도였다.

지난해 10월 11세대 완전변경로 돌아온 ‘올 뉴 어코드’는 이전 세대 대비 전장이 길어지고 날렵한 패스트백 스타일을 적용해 강인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블랙 컬러로 포인트를 준 디자인은 한층 모던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며, 테일 램프는 군더더기 없는 일직선 형태로 와이드한 디자인을 채택했다. 올 뉴 어코드는 ‘하이브리드 투어링’ 모델과 가솔린 모델인 ‘터보’ 총 2개 트림으로 출시됐다.

이중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존재감이 크게 드러나는 부분이 독창적인 하이브리드 기술력에 있다. 바로 혼다의 독창적인 HEV 시스템인 i-MMD 기술이 적용된 4세대 2모터(구동용 모터·발전용 모터) 시스템이다. 이는 엔진이 주가 되고 모터는 보조 역할을 하는 기존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달리 강력한 모터의 성능으로 차량을 리드하고 엔진은 이를 보조한다. 차량은 최고출력 147마력, 최대토크 18.4kg·m의 주행 성능을 발휘하고, 도심과 고속도로 복합연비는 리터(ℓ) 16.7km를 달성한다.

이처럼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엔진보다 모터의 능력을 최대한 활용하는 시스템으로 연비 소모를 최소화하고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이러한 우수 기술력을 높게 평가 받아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에서 주관한 ‘2024 대한민국 올해의 차’에서 ‘올해의 하이브리드 세단’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구동모터 이외에 발전용 모터도 탑재돼 있는 만큼 엔진을 이용해 주행 중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 모드가 추가돼 전동(EV) 구동 범위가 확대됐다. 시속 50km 이하 속도 범위에서의 EV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구동력도 증가됐다. 운전자가 의도한대로 차를 제어할 수 있도록 돕는 모션 매니지먼트 시스템도 혼다 최초로 적용되어 코너링 상황에서 즉각적인 스티어링 반응으로 뛰어난 핸들링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이러한 우수한 성능을 입증받아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저공해자동차 2종을 획득하기도 했다. 전국 공영 주차장 및 공항 주차장 이용 시 주차료 50% 할인, 남산터널 등 혼잡통행료 전액 면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혼다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사진=혼다코리아)
혼다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사진=혼다코리아)
혼다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 인테리어.(사진=혼다코리아)
혼다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 엔진룸.(사진=혼다코리아)
동급 최고 수준의 적재 ‘올 뉴 CR-V’

혼다의 대표 SUV인 ‘올 뉴 CR-V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9월 출시한 6세대 완전변경 모델로서 드라이빙 성능을 극대화했다. ‘쾌적하고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차’(Comfortable Runabout Vehicle)를 표방하며 1995년 첫 출시된 CR-V는 2004년 2세대 모델부터 국내에 들어왔다. 2006년 3세대, 2011년 4세대, 2016년 5세대를 거쳐 2021년 첫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나오며 수입 SUV의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올 뉴 CR-V 하이브리드는 기존 모델 대비 전장과 휠 베이스가 증가해 여유로운 실내공간과 동급 최고 수준의 적재공간을 완성했다. 2열 레그룸은 기존 대비 15mm 확장됐고, 8단계로 조절되는 2열 리클라이닝 시트로 탑승객에게 한층 쾌적한 실내 환경을 선사한다. 올 뉴 CR-V 하이브리드의 트렁크 기본 적재 공간은 1113리터로 골프 캐디백의 경우 4개, 25인치 여행용 캐리어는 4개, 그리고 대형 유모차도 들어갈 정도로 넉넉하다.

올 뉴 CR-V는 어코드와 동일한 4세대 2모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했다. 엔진은 최고출력 147마력, 최대 토크 18.6㎏·m의 주행 성능을 발휘하며 고압 연료 직분사와 멀티 스테이지 분사가 결합된 최소 연료 청정 연소 기술이 적용돼 친환경 엔진을 구현했다. 혼다 최초로 전체 우레탄 커버와 소음진동 흡음재를 채용해 정숙성도 높였다. 초기 가속부터 고속 주행까지 소음·진동이 개선되고, 스티어링 추종성을 높여 한층 일체감 있는 핸들링이 가능하다.

혼다는 지난 2000년대부터 국내 소비자들에게 하이브리드 차량의 우수성 소개하기 위해 지속 노력해왔다. 이에 2022년 들어 연간 판매량 3140대 가운데 하이브리드 모델 1968대로 전체 판매량의 약 63%를 차지할 정도다. 혼다 관계자는 “앞으로 하이브리드차 판매 비중을 높여 전체 판매 차량 중 80% 이상으로 채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혼다 ‘올 뉴 CR-V 하이브리드’.(사진=혼다코리아)
혼다 ‘올 뉴 CR-V 하이브리드’인테리어.(사진=혼다코리아)
혼다 ‘올 뉴 CR-V 하이브리드’.(사진=혼다코리아)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해도 되겠어~'
  • 우린 가족♥
  • 바비인형
  • 맞고, 깨지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