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실책 자멸한 LG 꺾고 홈 5연승...SSG, 오심 딛고 끝내기 승

  • 등록 2024-06-11 오후 11:54:41

    수정 2024-06-11 오후 11:54:50

승리를 지켜낸 삼성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이 홈팬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라이온즈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삼성라이온즈가 실책으로 자멸한 LG트윈스를 누르고 홈 5연승을 질주했다.

삼성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LG와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6-4로 이겼다.

삼성은 1회말 LG 수비진의 실책 4개를 등에 업고 2점을 거저 얻었다. 선두타자 이성규는 LG 우익수 홍창기의 포구 실책 덕에 2루에 안착했다. 2번 타자 안주형은 보내기 번트 때 LG 투수 김유영의 1루 송구 실책, 홍창기의 잇따른 포구 실책이 겹치면서타 홈까지 들어왔다.

이후에도 삼성은 2-1로 앞선 4회부터 3이닝 연속 1점씩 보태며 점수차를 벌렸다. LG는 선발 최원태가 갑작스런 옆구리 통증을 호소한 탓에 불펜투수 김유영을 대체 선발로 내세웠고 이후 불펜 데이를 펼쳐야 했다.

LG도 그냥 물러서진 않았다. 7회초 오스틴 딘의 스시런 홈런으로 4-5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8회초와 9회초 연속 2사 만루 찬스를 살리지 못하면서 끝내 무릎을 꿇었다. 삼성 마무리 오승환이 막판에 팀 승리를 지켜냈다.

삼성 선발 투수 데니 레예스는 5이닝 1실점 투구로 7승(3패)째를 따냈다. LG는 삼성보다 많은 15안타를 치고도 실책 5개와 잔루 15개를 남기며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SSG랜더스는 인천 홈경기에서 KIA타이거즈를 7-6으로 눌렀다.

SSG는 6-6으로 맞선 2사 1, 2루에서 이지영의 좌전 안타로 끝내기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주심은 2루 주자 에레디아가 홈을 제대로 터치하지 않았다며 아웃을 선언했다. 느린 화면으로 확인한 결과 에레디아의 손이 홈 모서리를 정확히 찍었지만 비디오 판독 신청 기회를 모두 사용한 SSG는 오심을 받아들여야 했다.

결국 SSG는 연장 10회말 KIA 3루수 김도영의 송구 실책으로 잡은 1사 2루 기회에서 박지환이 KIA 구원 김도현을 상대로 우중간 안타를 때려 길었던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NC다이노스는 창원 홈경기에서 KT위즈를 8-6으로 눌렀다. 이로써 5월 11일부터 이어온 창원 홈경기 11연패 수렁에서 간신히 벗어났다.

NC는 1-3으로 뒤진 2회말 김휘집의 좌월 2점포, 박민우의 연속타자 우월 솔로포, 박건우의 우월 솔로포 등 홈런 3방으로 4점을 뽑아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5-4로 쫓긴 4회말에는 KT의 연속 실책을 틈타 3점을 보태 승기를 잡았다.

키움히어로즈는 사직 원정에서 롯데자이언츠를 5-2로 꺾고 탈꼴찌 기대감을 높였다. 최하위 키움과 8위 롯데의 승차도 1경기로 줄었다. 김혜성이 2안타 2타점을 수확하고, 4번 타자 송성문이 2타점 적시타로 승리를 견인했다.

한화이글스는 잠실구장에서 두산베어스를 6-1로 제압했다. 김경문 한화 감독은 부임 후 치른 7번째 경기에서 4승(1무 2패)째를 거둬 역대 6번째로 통산 900승(31무 776패)을 채웠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