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서 수백명 ‘알몸 라이딩’ 무슨 일?…세계 곳곳서 열린다(영상)

  • 등록 2024-06-11 오전 8:43:17

    수정 2024-06-11 오전 8:43:17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영국 런던에서 수백 명이 알몸으로 자전거를 타는 행사가 열렸다.

10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영국 런던에서는 ‘세계 알몸 자전거 타기(World Naked Bike Ride, WNBR)’ 행사에 수천여 명의 사람들이 참여했다.

(사진=World Naked Bike Ride 홈페이지)
알몸 자전거 타기는 올해 20주년을 맞이한 행사로 자신의 신체를 긍정하고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타는 것을 장려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더 깨끗하고 안전하며 신체에 긍정적인 세계에 대한 비전을 전달’하기 위함이다.

영국 구성국인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는 공식 행사에서 나체로 돌아다니는 행위는 위법이 아니다. 다른 사람에게 불쾌감을 주기 위한 의도만 위법 행위이기 때문에, 알몸 자전거 타기 행사에 참여한다고 해서 법적으로 처벌을 받지 않는다. 다만 이 행사는 속옷을 착용하거나 바디 페인팅으로 신체 부위를 가리는 것도 허용된다.

영국 런던에서 수백 명이 알몸으로 자전거 행진에 나서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사진=이브닝 스탠더드 유튜브 캡처)
행사 참가자들은 웰링턴 아치(Wellington Arch), 타워 힐(Tower Hill), 리젠트 공원(Regents Park) 등 런던 8개의 장소에서 시작돼 버킹엄 궁전까지 약 13km를 자전거로 이동했다. 대부분의 참가자들은 알몸 상태였으며 대부분 남성이 참여했다고 한다.

행사 주최자인 데이비드 셀커크는 현지 언론에 “이 행사의 주된 목적은 신체 긍정성과 인식 제고뿐 아니라 자동차 문화를 억제하고 석유 의존도를 멈추는 것”이라며 “대부분 남성이지만 여성도 많아지고 있다. 이 행사는 18세 이상부터 85세까지 참여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한편, 지난 2004년부터 매년 열리는 세계 나체 자전거 타기 대회는 미국, 호주, 벨기에, 브라질, 멕시코, 프랑스, 독일 등에서도 개최된 바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엔 열리지 않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