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련 주연 연극 '햄릿', 마침내 관객과 만난다

2020년 초연, 코로나19로 대면 공연 무산
셰익스피어 비극, 인물 성별 바꿔 재해석
내달 5~29일 명동예술극장
  • 등록 2024-05-29 오후 12:55:14

    수정 2024-05-29 오후 12:55:14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배우 이봉련이 주연을 맡은 국립극단 연극 ‘햄릿’이 마침내 관객과 만난다. 국립극단은 연극 ‘햄릿’을 오는 7월 5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중구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한다고 29일 밝혔다.

국립극단 연극 ‘햄릿’ 콘셉트 이미지. (사진=국립극단)
‘햄릿’은 2019년 ‘국립극단에서 가장 보고 싶은 연극’ 설문에서 관객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2020년 국립극단 70주년 기념 라인업으로 제작한 작품이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로 관객과 만나지 못하고 공연 영상으로 제작해 온라인으로만 선보였다.

연출가 부새롬, 작가 정진새가 셰익스피어 원작을 새롭게 재창작했다. 주인공 햄릿을 왕자가 아닌 공주로 설정한 것이 특징이다. 성별만 바뀌었을 뿐 ‘햄릿 공주’는 왕위계승자로 검술에 능한 해군 장교 출신 인물로 묘사된다. 2020년 공연에서 주연을 맡았던 이봉련이 4년 만에 다시 햄릿 역을 맡아 관객과 만난다.

부 연출은 “햄릿이 여성이어도 남성과 다를 바 없이 왕권을 갖고 싶고, 복수하고 싶고, 남성과 같은 이유로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성별을 넘어 단지 한 인간으로서 살아가는 모습에 집중하는 것이 작품의 본질을 보여줄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했다”라며 “나중에 이 각색본으로 누군가 다시 공연한다고 했을 때, 햄릿을 남자가 하든 여자가 하든 관계없다. 그것이 나와 각색가가 의도한 것이다”라고 전했다.

작품은 선과 악의 구분도 제거했다. 햄릿의 대척점에 서 있는 클로디어스를 포함해 작중 인물들이 행하는 선택과 결단을 완전히 옹호하거나 비판할 수 없도록 각 인물의 행동마다 적절한 정당성을 부여했다. 등장인물이 각자의 욕망을 좇아가는데 나름의 명분과 사리를 부여했다. 선인과 악인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들어 인간 본성에 대해 질문한다.

클로디어스 역에 김수현, 폴로니어스 역에 김용준, 거트루드 역에 성여진이 캐스팅됐다. 이들 외에도 류원준(오필리어 역), 안창현(레어티즈 역), 신정원(오즈릭 역), 김유민(호레이쇼 역), 김별(마셀러스 역), 김정화(버나도 역), 이승헌(로젠크란츠 역), 허이레(길덴스텐 역), 노기용(레날도 역) 등이 출연한다.

티켓 가격 3만~6만원. 오는 6월 7일부터 국립극단, 인터파크에서 티켓을 오픈한다. 국립극단 유료회원 대상 선예매는 오는 6월 5일부터 국립극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다시 뭉친 BTS
  • 형!!!
  • 착륙 중 '펑'
  • 꽃 같은 안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