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 윤제균 감독, 서경덕 교수와 '안중근 캠페인'

  • 등록 2022-12-07 오전 9:21:26

    수정 2022-12-07 오전 9:21:26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영화 ‘영웅’의 개봉을 앞두고 윤제균 감독과 전 세계에 안중근을 널리 알려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의기투합해 ‘안중근 캠페인’을 펼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윤 감독과 서 교수가 안중근 하얼빈 의거에 관한 역사적 사실을 다룬 영상 제작, 토크 콘서트 진행 등 온오프라인을 통한 안중근 알리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이제 시간이 별로 남지 않은 안중근 의사의 유해 찾기에 전 국민적 관심을 불러 일으키는데 조금이나마 일조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윤 감독은 “많은 국민들이 안중근 의사의 숨겨진 면모를 알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생각해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위대한 독립운동가이자 사상가였던 안중근 의사가 재조명되는 데 작은 힘이나마 보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향후 중국 등 해외에도 안중근 의사의 정신을 알리는데도 함께 하기로 해, 현재 다양한 프로젝트를 준비중이다.

지금까지 서경덕 교수는 국민들의 안중근 손도장 3만 여개를 모아 초대형 걸게그림을 제작해 광화문에서 전시하는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활용한 국내외 안중근 알리기에 적극 나서왔다.

윤제균 감독의 ‘영웅’은 ‘국제시장’ 이후 선보이는 신작이자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오는 21일 개봉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