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12건 중 3건만 낙찰..낙찰가율 90.7%[경매브리핑]

지지옥션, 10월 둘째주 법원 경매 동향
상도파크자이 전용85㎡, 1회 유찰 후 낙찰가율 82.6%
대치현대 전용115㎡, 단독 입찰로 낙찰가율 100.4%
  • 등록 2022-10-15 오전 10:00:00

    수정 2022-10-15 오전 10:00:00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이번주 서울 아파트는 12건이 경매에 부쳐졌지만 이 중 3건만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90.7%를 나타냈다.

15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10월 2주차(10월 11일~10월 14일) 법원 경매는 총 1690건이 진행돼 이중 444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3.3%, 총 낙찰가는 1368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300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70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23.3%, 낙찰가율은 79.8%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는 낙찰률이 25%에 머물렀다. 12건이 경매로 나왔지만 3건만 주인을 찾았다. 평균 응찰자수는 3.3명이며, 낙찰가율은 90.7%를 기록했다.

서울에서 낙찰된 주요 물건을 살펴보면, 동작구 상도동 상도파크자이 전용 85㎡가 1차례 유찰된 끝에 매각됐다. 3명이 응찰에 참여했고, 매각가는 감정가(17억9000만원)의 82.6% 수준인 14억7878만원에 낙찰됐다. 강남구 대치동 대치현대 전용 115㎡는 1명이 응찰에 참여해 감정가(26억원)의 100.4% 수준인 26억1120만원에 낙찰됐다.

이번주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충남 천안시 동남구 구성동에 위치한 아파트(사진·토지 30.6㎡, 건물 60㎡)로 27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1억8500만원)의 91.1%인 1억6850만원에 낙찰됐다. 천안 구성초등학교 동측 인근에 소재한 아파트로 2006년 6월에 보존등기 됐다. 총 1029가구의 12개동 단지로서 해당물건은 15층 중12층, 방 3개, 욕실 2개 구조다.

이주현 선임연구원은 “본 건 자체의 입지가 워낙 좋기 때문에 실거주는 물론, 투자자들에게도 인기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1회 유찰로 실거래가보다 저렴한 가격애 경매가 진행돼 많은 응찰자들의 관심을 끈 것으로 보인다. 입찰 당시, 27명이 입찰에 참여해 개인이 낙찰 받은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에 위치한 공장(토지 1만6337.5㎡, 건물 1만478.9㎡, 제시외 1675㎡)으로 감정가(160억2592만8620원)의 75.5%인 120억 9999만9999원에 낙찰됐다.

천안 제4공업단지 내 소재된 공장으로 주변은 농경지, 아파트 및 중.소규모의 공장들이 혼재돼 있으며, 건물은 2010년에 보존등기 된 공장으로 현황사진상 건물 관리상태는 매우 양호하다. 또한 서측 왕복 4차선 도로에 접해 있어 차량접근성도 좋다.

이 선임연구원은 “본건에 유치권과 대항력 있는 임차인이 존재하기 때문에 입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매각 당시 1명이 입찰에 참여했으며, 낙찰자는 법인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