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온·오프라인 ‘이원화 판매 전략’ 제대로 먹혔다

최근 1년새 전시장 등 10곳 리뉴얼
오프라인 고객위한 서비스·접점 강화
온라인도 한정판 모델 출시로 차별화
지난해 온라인 판매량 1만대 첫 돌파
  • 등록 2024-04-09 오전 6:15:00

    수정 2024-04-09 오전 6:15:00

[이데일리 박민 기자] BMW그룹 코리아가 전국 곳곳에 위치한 오프라인 전시장을 새단장하며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언택트(비대면) 소비문화 확산으로 온라인 판매망을 강화하는 기류 속에서 최근 1년간 리뉴얼을 하고 새롭게 문을 연 오프라인 전시장만 10곳에 달할 정도다. 특히 오프라인뿐 아니라 한정판 온라인 전용모델을 출시하며 온라인 매장 판매량도 크게 늘리면서 온·오프라인 판매 이원화 전략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다양한 최신 BMW 모델을 살펴볼 수 있는 BMW 수원 서비스센터 및 BPS 전시장.(사진=BWM그룹 코리아)
8일 BMW그룹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BMW 공식 딜러사인 한독 모터스는 BMW 수원 서비스센터와 프리미엄 인증 중고차 매장인 수원 BPS 전시장을 새단장해 오픈했다. 올 들어 7번째로 새단장한 전시매장이다. 수원 BPS 전시장은 다양한 최신 BMW 모델을 살펴볼 수 있는 공식 전시장과 함께 정비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는 통합센터로 운영한다.

BMW그룹 코리아는 지난해부터 고객 동선과 전시 모델의 특성을 고려한 BMW 그룹의 차세대 전시 공간 콘셉트 ‘리테일 넥스트(Retail Next)’를 적용해 각 전시장마다 리뉴얼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1년간 리뉴얼한 전시장과 통합센터만 부산 해운대와 서대구, 고양(경기도), 울산, 서초(서울), 대구, 의정부(경기도), 수원(경기도), 구미, 수원 BPS(경기도) 등 10곳에 달한다.

이는 최근 일부 완성차업체들이 온라인 판매망을 강화하면서 오프라인 매장을 축소하는 것과 차이를 보인다. 실제로 전기차 브랜드인 테슬라와 폴스타는 100% 온라인으로만 자사 모델을 판매하고 있다. 물론 고객의 편의를 위해 차량을 실제 둘러볼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격인 스토어를 운영중이지만 기존의 완성차 업체가 운여하는 오프라인 매장보다 규모가 적다.

BMW그룹 코리아 관계자는 “리뉴얼한 전시장은 단순히 차량 전시를 넘어 마치 갤러리에 온 것처럼 여유롭게 BMW 차량을 둘러볼 수 있도록 동선을 설계해 오프라인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패스트레인 서비스센터와 최고 수준의 마스터 서비스 어드바이저 등의 A/S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BMW그룹 코리아는 오프라인 전시매장을 강화하는 동시에 온라인 고객에도 공을 들이는 ‘이원화 판매전략’을 펼치고 있다. 오직 온라인 매장에서만 판매하는 한정판 차량이나 온라인 전용 모델을 출시해 오프라인 매장과 차별화를 둔 것이다. 전 세계에 500대, 국내에는 단 19대만 한정 판매된 ‘BMW XM 레이블 레드 리미티드 에디션’이 온라인에서만 판매했던 대표적인 차량이다.

BMW그룹 코리아 관계자는 “가격이 2억6840만원에 달하는 BMW XM 레이블 레드 리미티드 에디션이 온라인에서 완판된 것을 두고 업계에서도 고무적이인 반응이었다”며 “오프라인 전시장에서는 구매할 수 없는 한정 판매 모델을 매달 선보이며 본격적인 온라인 판매 시대를 열었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한독 모터스가 운영하는 ‘BMW 서초 통합센터’.(사진=BMW그룹 코리아)
특히 전기차는 오직 BMW 샵 온라인을 통해서만 예약할 수 있도록 해 운영하고 있다. 전기차 구매 고객들의 대기 순번이 딜러사의 재고에 따른 영향을 받지 않고 전국 단위로 투명하고 공정하게 출고 받을 수 있도록 판매 방식을 개편한 것이다.

이를 통해 ‘BMW 샵 온라인’은 2020년 500대에서 2021년 5251대, 2022년 6891대로 꾸준히 성장했다. 총 18종의 한정 에디션과 다양한 온라인 익스클루시브 모델을 판매한 2023년에는 전년대비 무려 130% 성장한 1만5853대를 판매하며 처음으로 온라인 판매 1만대를 넘어섰다.

BMW그룹 코리아 관계자는 “한국은 전 세계 BMW 시장에서 온라인 판매 순위 2위로 발돋움한 곳”이라며 “BMW 샵 온라인에서 구매한 차량의 잔금 결제, 출고 등의 절차는 오직 딜러사를 통해서만 진행하도록 해 브랜드와 고객, 딜러사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윈-윈-윈’ 전략으로 상생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의정부고 졸사 레전드
  • "잘 하고 올게"
  • 아기천사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