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서비스" 공무원연금, G-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시스템 도입

맞춤형 민원상담 체계구축·신청서류 자동판독·민원서류 전자화 등
  • 등록 2022-12-07 오전 11:53:22

    수정 2022-12-07 오전 11:53:22

[이데일리 김성수 기자]공무원연금공단(이하 공단)은 ‘차세대 지능형 연금복지시스템’을 구축해서 지난달 성공적으로 도입했다고 7일 밝혔다.

공단은 성공적인 시스템 오픈을 위해 구축 초기부터 철저한 사업관리, 수행사와 신속한 의사결정 및 상호 협업으로 시스템 품질확보에 주력했다.

(자료=공무원연금공단)
이런 과정을 거쳐 탄생한 ‘지능형 연금복지시스템’은 공공기관 중 최초로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에 입주했다. 외부 해킹공격과 개인정보 유출 위험에 대비해서 안정성을 확보하고, 시간·장소에 구애없이 데이터 기반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미래업무 환경을 갖췄다.

이 시스템에서는 급여청구 등 고객접점 업무 기능을 확대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이 고도화된다. 또한 보이는ARS 도입으로 콜센터 상담 대기 고객의 편의가 강화된다.

향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다양한 고객서비스 확장이 가능하도록 시스템 기반도 갖췄다. 고객의 음성상담 내용 및 각종 증빙서류를 데이터로 전환하는 최신 기술 탑재로 빅데이터 정보 수집 능력을 강화한다.

홈페이지의 경우 대국민 소통을 전담하는 홈페이지 영역과 고객 업무처리 영역인 ‘연금복지포털’을 분리 운영한다. 동시 접속자가 폭증하는 환경에서도 양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개선된다.

공단 관계자는 “홈페이지 및 업무시스템 전 영역에 걸쳐 도입된 지능형 연금복지시스템이 빠른 시일 내 정착할 수 있도록 고객 상담 헬프 데스크를 운영할 것”이라며 “모니터링을 강화해 차세대 시스템 전환에 따른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