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전에 재난 시 '국방부 대체 업무공간' 없어져

위기 시 대체 업무공간 지정된 청사 지하벙커
현재는 NSC 열려…국방부 핵심 기능 타격
국방부 "기존 계획 수정, 내달 중 확정"
  • 등록 2022-10-01 오전 12:02:41

    수정 2022-10-01 오전 12:02:41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대통령 집무실이 용산 국방부 청사 위치로 이전하면서 재난 등 위기 상황 발생 시에 국방부가 업무를 보는 대체 공간이 확보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5월 1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새 정부 출범 후 첫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공개한 ‘국방부본부 기능 연속성 계획’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해 자연 재난, 사회 재난, 사이버 위기 등의 상황 발생 시 국방부의 핵심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옛 청사의 지하벙커를 대체 업무 공간으로 지정했다.

이 공간은 1차 임시집결지로 지하 2층은 장·차관실, 지하 3층은 기획조정실과 국방정책실 등이 사용하도록 지정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이 이전함에 따라 이곳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여는 데 쓰이고 있다.

이에 국방부가 다른 대체 업무 공간을 확보해야 하는데, 현재까지 이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정 의원은 “당장 전쟁에 준하는 위협이 발생해도 국방부가 갈 곳이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국방부는 본부의 기능 연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기존의 계획을 수정하고 있으며 내달 중 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