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사 빼고 '이태원 사고'로", 대통령 주재 회의 후 정부 요청

참사 직후 모바일 메신저 대화방서 요청
공공보건정책관 "압사 제외하시고 이태원 사고로 요청드려요"
국정조사 특별위 신현영 "본질 왜곡하고 사실 축소하려는 의도 의심"
  • 등록 2022-12-08 오전 7:36:56

    수정 2022-12-08 오전 7:36:56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이태원 참사 이튿날 보건복지부가 ‘압사’라는 표현을 뺀 ‘이태원 사고’로 명칭을 통일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요청은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사고대책회의 뒤 나왔다.
10월 30일 윤석열 대통령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 중인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안전상황실에서 긴급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7일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활동 중인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참사 당시 보건복지부, 소방청, 소방본부 등 관계자가 10월 30일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대화 내용을 보면 박향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오늘 대통령주재 회의 결과 이태원 압사 사건을 ‘압사’ 제외하시고 이태원 사고로 요청드려요”라고 말한다. 이에 서울재난 인력 관계자가 “이태원 사고로 변경하겠습니다”라고 답한다.

민주당은 이같은 정황이 참사 직후 정부가 사고의 사회적 파장을 줄이고 사건 진실을 왜곡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는지 의심하고 있다. 실제로 참사 직후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자체에 ‘이태원 참사’라는 표현 대신 ‘이태원 사고’, 희생자 대신 사망자라는 표현을 쓰라는 공문을 내린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따라 전국 각지 합동분향소 역시 ‘이태원 사고 사망자’로 표기했다가 지자체장 등의 결심으로 ‘희생자’로 표기를 바꾸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신 의원은 “참담한 사고 진상을 밝히고 수습하기보다 10·29 참사의 본질을 교묘하게 왜곡하고 사실을 축소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는지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압사임이 명백한데 압사를 빼라고 한 이유는 무엇이냐”라며 “윤석열 정권이 참사 수습보다 책임 회피에 급급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최소한의 책임 있는 조치조차 외면하는 정권을 더는 용납할 수 없다”며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