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김태희' 치푸 "공포영화 못 봐…엄청난 도전"

한·베트남 합작 '므이:저주, 돌아오다' 시사회
치푸, 공포영화 첫 도전
베트남 인기 스타…인스타 팔로워 540만명 보유
  • 등록 2022-12-07 오전 11:19:45

    수정 2022-12-07 오전 11:19:45

6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므이:저주, 돌아오다’ 시사회에 참석한 치푸, 항찐 감독, 그리고 리마탄비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사실은 무서워서 잘 안 봐요.”(웃음)

데뷔 이래 첫 공포영화에 도전한 베트남 인기 가수 겸 배우 치푸가 공포영화를 선호하지 않는다는 얘기로 시사회 현장에 웃음꽃을 피웠다.

치푸는 6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한국 베트남 합작 공포영화 ‘므이:저주, 돌아오다’(감독 항찐) 시사회에 직접 참석해 영화에 출연한 계기와 한국 개봉하는 소감을 밝혔다. 치푸는 한국 개봉에 맞춰 내한, 팬들과 함께 영화를 봤다. 이날 행사에 치푸와 연출한 항찐 감독, 함께 출연한 리마탄비도 자리했다.

치푸는 “‘므이:저주, 돌아오다’의 시나리오를 봤는데 공포에 담긴 마음을 움직이는 스토리에 끌렸다”며 “시나리오를 본 뒤 1편을 봤고 영화가 좋다고 생각해 선택했다. 제게는 엄청난 도전이었다”고 말했다.

‘므이:저주, 돌아오다’는 2007년 조안 차예련 주연의 ‘므이:초상화의 전설’(감독 김태경)의 속편으로, 15년 만에 치푸와 리마탄비 주연으로 완성됐다. 지난 9월 베트남에서 개봉한 영화는 현지의 한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등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호응을 얻었다.

치푸는 ‘므이:저주, 돌아오다’에서 저주에 시달리는 친구 항(리마탄비 분)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린 역을 맡았다. 기존의 작품에서 선보였던 발랄하고 이지적인 모습과는 달리, 공포에 맞서는 강인한 얼굴의 그를 만날 수 있다. “공포영화가 처음이라 배역에 집중하기 어려웠다”는 치푸는 “햇볕을 보지 않으려고 두 달간 외출을 삼가면서 인물에 몰입했다”고 준비 과정을 들려줬다. 그는 영화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이번 영화로 한국 관객에게 더 많은 베트남 영화가 소개되길 바란다”는 바람도 전했다.

치푸
1993년생인 치푸는 2009년 참가한 베트남 틴 튜브 콘테스트에 20인에 선정되며 연예계에 발을 들였다. 베트남에서는 뛰어난 미모로 ‘베트남 김태희’로 불리고 있으며 K뷰티 등 K문화에 관심 많은 친한파 스타로 알려져 있다. 그는 2022년 11월 기준으로 페이스북 친구 910만명, 인스타그램 팔로워 540만명을 보유한 인플루언서기도 하다.

‘므이:저주, 돌아오다’는 과거 친자매나 다름없는 친구였던 린과 항이 우연히 다시 만난 뒤 저주가 담긴 므이의 초상화로 인해 죽음의 공포를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공포영화다. 국내에서 7일 개봉했다.

(사진=좋은친구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