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집단에너지 사업 매각 본격화

대전서남부, 아산배방·탕정지구 일체
"본연의 역할 집중..재무건전성 제고"
  • 등록 2022-09-28 오전 8:18:45

    수정 2022-09-28 오전 8:18:45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집단에너지사업 매각을 본격화한다.

LH는 지난해 6월 정부가 발표한 혁신방안에 따라 집단에너지사업 매각 공고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LH는 지난 7월 삼정KPMG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한 바 있다.

매각 대상은 LH 집단에너지사업(대전서남부, 아산배방·탕정 지구 통합) 일체이며 사업에 대한 포괄적 영업 양·수도 방식이다. 매각은 공개경쟁입찰로 진행된다.

아산 에너지사업단 전경(LH 제공)
입찰 참가자격은 집단에너지사업법 제10조(결격사유)에 해당하지 않는 자로 개인 또는 법인이 모두 입찰 가능하다.

매각 일정은 △인수의향서(LOI) 접수(~11월 24일) △예비입찰(12월 6일) △본입찰(2023년 2월) △양수도계약 체결(2023년 4월) 예정이다.

신경철 LH 국토도시개발본부장은 “정부의 LH 혁신방안에 따른 이번 사업 매각을 통해 본연의 역할에 더 집중하고 재무건전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매각과 관련한 상세한 사항은 LH홈페이지 공모 안내에 게재된 ‘한국토지주택공사 집단에너지사업 매각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